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선사 청해진해운 사고대책본부 폐쇄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이 사고 하루 만인 17일 대책본부를 폐쇄하고 외부 접근을 막았다.



청해진해운은 사고 소식이 알려지진 16일 오전 인천시 중구 항동의 회사 사무실에 사고대책본부를 마련했다.



청해진해운은 16일 총 탑승인원수를 3차례나 바꿔 발표했다. 이에 사고 수습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16일 청해진해운 관계자는 “여객선 탑승객과 국민께 죄인의 심정으로 사죄드린다”며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수습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사는 대책본부를 꾸린지 하루 만에 사무실 문을 폐쇄하고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했다.



현재 선사는 언론 접촉을 피하며 외부에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