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SK텔레콤 "구조 상황 알리는 학생에게 데이터 무제한 제공"

세월호 침몰 이틀째인 17일 오전 전남 진도군 관매도 사고 해역에서 해경과 해군 등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진도=뉴시스】




SK텔레콤이 16일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의 구조 상황을 트위터로 알리는 학생에게 데이터 무제한을 지원했다.



안산 단원고등학교 3학년 김민혁 군은 사고 이후부터 현재까지 학교 상황실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구조자 현황을 알리고 있다. 네티즌들의 요청에 의해 구조자 명단을 직접 확인하며 이를 실시간으로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김민혁 군의 데이터가 소진되자 SK텔레콤은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쓸 수 있도록 무상 제공했다.



SK텔레콤은 공식트위터를 통해 김민혁군에게 “고객님의 연락처를 DM으로 보내주시면 전국민무한 100(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로 변경 후 해당 기본료에 대해서는 발생치 않도록 도움을 드리겠다”고 전했다.



SK텔레콤 뿐만 아니라 KT, LG 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안산 단원고등학교와 사고 해역 인근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해 통신 지원에 나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