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급격한 선회가 원인? 원심력에 화물 풀려



















16일 전남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는 항로를 변경하는 지점 ‘변침점’에서 급격한 변침이 원인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갑작스러운 변침으로 선체에 결박한 화물이 한쪽으로 쏠려 여객선이 중심을 잃고 순간적으로 기울어 진 것으로 보인다.



여객선 침몰사고를 조사중인 해경수사본부는 선장 이모씨 등 핵심 승무원을 조사한 결과 변침이 사고 원인으로 보인다는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해역은 목포-제주, 인천-제주로 향하는 여객선과 선박의 변침점이다.



이곳에서는 제주행 여객선은 병풍도를 끼고 왼쪽으로 돌려 가는 곳이다. 해경은 사고 여객선은 이 변침점에서 완만하게 항로를 변경(소침)해야하는데도 급격하게 뱃머리를 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로 인해 결박해 놓은 차량 180대와 컨테이너 화물 1157t이 풀리면서 순식간에 화물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배가 복원력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승객이 ‘쾅’하는 소리를 들었고 배가 좌초되기 전까지 지그재그로 운항했다는 진술로 미뤄볼 때 충격음은 급격한 변침으로 쏠린 화물이 선체에 부딪히는 소리로 추정된다.



당시 조타기도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전문가들은 “급격한 변침이 원인이라면 순간적으로 화물이 쏠려 복원력을 잃고 조타기도 말을 듣지 않은 채 전도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고 여객선의 출발 시각이 당초보다 2시간 지연돼 항로를 바꿔 운항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본부는 여객선이 운항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무리한 운항을 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이틀째인 17일에도 수색작업은 계속됐지만 빠른 조류와 탁한 수질로 잠수부들이 뱃속으로 진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고 대책본부는 500여 명에 이르는 구조인력을 현장에 파견해 실종자 수색작업을 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