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행부 장관 "해경·해군 잠수팀 수색 중…전 부처와 긴밀 협조"

강병규 안전행정부장관이 17일 오전 9시 브리핑을 갖고 "전 부처가 긴밀히 협조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강병규 안행부장관의 브리핑 내용.

▲17일 9시 현재 179명 구조 사망 6명 모두 신원확인. 실종자는 290명.
▲구조된 사람 가운데 101명 병원 치료. 증세 심한 사람은 5명. 나머지는 대략 경상으로 알고 있다.
▲수색에 잠수인력 555명 투입. 인양 크레인 3척이 거제도를 출발해 내일 아침 1척 도착, 저녁에 2척 도착. 항공기 29대와 선박 169척 활동 중.
▲사망자 2명 시신 인양.
▲승선 인원은 선주 측 자료 바탕 확인결과 475명으로 최종확정. 화물차 운전기사 13명이 발권 안된 상태에서 승차했기 때문에 늘어났음.
▲해경 해군 합동 잠수팀이 수중 수색중.
▲강한 조류와 탁한 시야로 수중 수색에 엄청난 장애. 최선을 다해 계속 진행하도록 할 것.
▲현재 사고원인에 대한 1차 조사 중이며, 서해지방청에 수사본부가 설치, 해경과 국과수 합동 조사.
▲국무총리 관계부처 장관회의 현지소집, 아침 8시에는 관련부처 차관회의 열 관련부처간 긴밀한 협조하도록 했다.

안행부- 전남도에 필요한 비용 우선적 지원. 1,2차관 현지 상주
해수부- 선박인양 지원 피해가족 지원, 보상 등 사후 수습 지원
해경청- 선체 내부 수색, 사고 조사반 구성해 조사 진행
방재청- 국방부도 관련 인력 등 파견해
복지부- 치료, 정신건강 서비스 지원.
여가부- 가족 긴급돌봄, 청소년 심리지원
문체부- 유언비어 확산 차단, 정확한 진상 보도 지원
경찰청- 구조활동 지원에 총력. 질서유지 통한 사태 지원. 수사협조시 신속지원
전남도- 수색과 구호 등을 지원.
경기도- 응급의료지원과 심리치료.
경기교육청- 생존학생 전원 병원 진료.

전 부처 긴밀히 협조해 최선 다할 것.

JTBC 핫클릭

'여객선 침몰' 탑승객 수 475명…6명 사망·290명 실종정부, 하루종일 '오락가락' 집계 논란…애타는 가족들"현재 날씨 제약 크지 않아…수색작업 지장 없을 듯"수색시간 20분 '제한적'…대형 크레인 도착 이틀 소요[날씨] 진도 해상 빗방울…밤까지 최고 40mm 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