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해수부, 전국 잠수인력 소집

해양수산부는 세월호 탑승자 구조를 위해 17일 전국의 잠수 가능 인력을 소집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민간 장비를 동원해 선내에 갇혀 살아있을 수 있는 탑승자를 위해 공기를 주입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앞서 구난업체와 계약해 3600t급 해상크레인 3척을 구했다.



대우조선해양의 크레인은 18일 오전 5시 40분쯤 사고 지점에 도착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과 환경공단의 크레인은 각각 같은 날 오후 10시 20분과 8시 30분 도착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전일 오후 7시 40분쯤 인양능력 3200t급인 3600t급 해상크레인을 거제에서 사고현장으로 출발시켰다. 삼성중공업은 역시 같은 날 오후 8시 30분 거제조선소에서 해상크레인을 급파했다



해수부는 승선자 가족이 팽목항과 현장을 오갈 수 있도록 관공선 2척을 배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