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인천시 "지역시민 3명 더 늘어 32명 탑승 확인"

16일 오전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인천시는 지역 시민 32명이 탑승한 것을 확인했다. 이는 당초보다 3명이 더 늘어난 수치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침몰 여객선 세월호에 지역시민 32명이 탑승했고 이중 16명이 구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시 탑승객은 인천 용유초등학교 동창생 15명(1953~1957년생) 등 24명과 승무원 3명, 선사고용 직원 5명 등이다. 이중 동창생 4명 등 승객 13명과 선사 직원 3명은 구조됐다.



인천시는 전날 오후 2시부터 본청 지하 1층에 16명으로 구성된 바상대책 상황실을 가동했다. 상황에 따른 수습 지원 등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