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5만원짜리 스마트폰, 편의점서 보겠네

구글이 보급 예정인 스마트폰 ‘아라’의 개념도.
구글이 내년 1월부터 소비자가 직접 원하는 부품을 조립해 만드는 ‘DIY(Do It Yourself) 스타일’의 스마트폰 ‘아라’를 판매한다. 제품 원가는 50달러(약 5만2000원) 수준에 불과할 전망이다.



구글, 조립 제품 내년 1월 출시
취향 따라 하드웨어 선택 가능

 구글 아라 프로젝트 책임자인 폴 엘레멘코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마운틴 뷰 컴퓨터 역사 박물관에서 열린 ‘아라 개발자 회의’에서 조립식 휴대전화 시제품을 내놓으며 출시일도 함께 공개했다. 이날 엘레멘코는 내년 1월 출시할 첫 제품에 ‘그레이(회색)폰’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조립하는 사람이 모양과 색깔을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지만, 기본형은 ‘칙칙한 회색’으로 내놓겠다는 복안이다. 직육면체 케이스에 이보다 작은 직육면체 모양의 부품 모듈을 끼워 넣는 방식으로, 조립하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스마트폰 하드웨어를 맞춤형으로 제작할 수 있다. 구글은 기본형 스마트폰에 디스플레이·배터리·프로세서·와이파이 모듈만 넣어 공급할 예정이며, 나머지 기능은 시장에 맡기기로 했다. 모듈 크기는 20㎜ 단위로 표준화돼 그레이폰에 끼울 수 있도록 설계된다.



 아라 계획은 당초 구글의 자회사였던 모토로라가 발표했지만, 구글이 모토로라를 레노버에 매각하며 이 계획을 모회사로 가져왔다. 현재 구글 아라 개발팀은 매사추세츠공과대(MIT)와 카네기 멜런대 연구실과 3차원 프린터 업체인 3D 스템스 등과 협력해 스마트폰 개발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엘레멘코 책임자는 “우리가 원하는 건 마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생태계처럼 스마트폰 하드웨어 분야에서도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며 “그레이폰은 비닐로 밀봉 포장돼 동네 편의점에서도 살 수 있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