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승마대표 선정 논란 … 문체부 "보호할 선수"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여고생 승마 국가대표인 정모(18)양을 둘러싼 특혜 논란과 관련, 11일 “(정양의 종목인) 마장마술 대표는 한 경기로 선발하는 게 아니라 1년 성적을 바탕으로 뽑는 것”이라며 “(정양은) 성인들과 함께 4위로 선발된, 우리가 보호해야 할 선수”라고 말했다. 정양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이었던 정윤회씨의 딸이다.



 이날 발언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에서 특혜 의혹의 규명을 요구하는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새누리당 김희정 의원은 “거의 모든 경기에서 1·2위를 휩쓸다시피 한 (정)선수가 단지 부모가 누구라는 이유로 논란에 휩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은 8일 대정부질문에서 “실력이 부족한 정씨의 딸이 승마 국가대표가 됐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