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XP 종료 대처법, 전용백신 다운 받아야…취약점 노린 악성코드 탐지돼





‘XP 종료 대처법’.



윈도우 XP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전용 백신이 무료로 보급된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8일 마지막 정기 업데이트를 끝으로 윈도우 XP에 대한 기술 지원 서비스를 중단했다.



중단되는 기술지원의 범위에는 XP 관련 장애 및 문의에 대한 온라인 기술 지원, 최신 드라이버 및 보안 업데이트 등이 포함된다.



이번 서비스 중단으로 윈도우 XP를 사용하는 공공기관과 개인 PC가 바이러스, 해킹 등 각종 사이버 공격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윈도우 XP 전용 백신을 개발·보급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윈도우XP의 신규 취약점을 악용하는 악성코드가 발견될 경우 ‘보호나라’(www.boho.or.kr)를 통해 윈도우 XP 전용 백신을 즉시 제작·보급할 계획을 밝혔다.



윈도우 XP 전용 백신은 윈도우 XP 자체의 신규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코드만을 탐지해 치료하므로 최신 버전을 유지해야 한다.



한편 보안업체 하우리는 윈도우 XP 취약점을 이용·유포되는 파밍 악성코드 ‘mbc.exe’ 를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mbc.exe’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정상적인 인터넷 뱅킹 및 포털 사이트에 접속을 시도해도 해커가 만들어놓은 가짜 사이트로 넘어가 개인금융정보가 노출된다. 해당 악성코드는 기존에 ‘kbs.exe’로 유포됐으나 윈도우XP 지원이 종료되는 8일 ‘mbc.exe’로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윈도우 XP 종료 대처법 소식에 네티즌들은 “XP 종료 대처법, 악성코드가 하나씩 나오는구나”, “XP 종료 대처법, 전용 백신만 받으면 될까”, “XP 종료 대처법, 리룩스로 갈아 타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