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일요일 저녁 예능, 이러다 '아침 예능'될 수도 있다?

[사진 JTBC `썰전`]


JTBC ‘썰전’에서 편성시간으로 시청률을 선점하려는 방송 3사의 치열한 눈치싸움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예능심판자들은 “일요예능에 ‘절대강자’가 없는 상태라 방송 3사가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시청률 그래프를 보면 다른 방송사보다 조금이라도 빨리 방송을 시작하는 프로그램이 그만큼 시청률을 먹고 들어간다”며 시청률을 위해 편성시간보다 시간을 앞당겨 방송하는 관행을 지적했다.



박지윤도 이에 대해 “‘지금쯤 프로그램이 시작하겠지’ 하고 TV를 틀면 벌써 시작한 지 오래더라”며 “뒤통수 맞은 느낌이 들 때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윤석은 “미니스커트도 짧아지다 보면 그때부턴 치마가 아닌 허리띠가 된다”며 “이렇게 방송시간이 앞당겨지다간 ’저녁 예능‘이 아니라 ’아침 예능‘이 돼버릴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외에도 충무로 여배우의 기근을 채워줄 심은경, 고아성, 김새론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다. 10일 밤 11시 JTBC ‘썰전’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