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철 졸음운전 주의 "나도 조심해야겠다" 치사율 2배 훌쩍

봄철 졸음운전 [사진 = 뉴스Y]




 

‘봄철 졸음운전 주의’.



봄철에는 졸음운전을 더욱 조심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서울시가 교통사고분석시스템을 활용한 봄철 교통사고 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2년 1월과 2월 서울의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각각 2990건, 3069건이었으며 같은 해 3월에는 3356건으로 10%가량 늘었다. 이어 4월에는 3451건, 5월에는 3605건까지 증가했다가 여름부터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서울시는 봄철 교통사고 유형으로 나들이 관광버스 대형사고, 졸음운전 사고, 어린이·어르신 사고, 이륜차·자전거 사고, 안개로 인한 사고 등을 꼽았다.



봄철에는 졸음운전 교통사고가 많기 때문에 치사율도 매우 높다. 졸음운전 사고 치사율은 100건당 5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치사율 2.3명보다 배 이상 높다.



따라서 봄철 운전시에는 창을 열고 시원한 공기를 마시거나 껌, 커피 등 졸음방지에 도움이 되는 먹을거리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특히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 이상으로 주행할 경우 2~3초 동안만 졸음운전을 해도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봄철 졸음운전 주의 소식에 네티즌은 “봄철 졸음운전 주의, 곧 나들이해야하는데 조심해야지”, “봄철 졸음운전 주의, 요즘 너무 졸리다”, “봄철 졸음운전 주의, 껌을 먹어야 하겠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