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은이 이상형, "난 오빠들이 좋다…김국진이 이상형"





‘송은이 이상형’.



송은이(41)가 김국진(49)이 이상형이라 고백했다.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입에 모터 달린 사람들-분량과의 전쟁’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예능 2회 분량 전문 배우’ 김응수, 윤기원, 송은이, 김영철이 출연했다.



송은이는 “이상형은 김국진이다. 김영철보다 김국진이 훨씬 좋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 날 방송에서 MC들과 패널들은 송은이 김영철의 환상 콤비에 두 사람의 결혼을 강요했다. 이에 송은이는 이상형이 김국진이라 말하자 MC들은 “김국진과 재혼 프로그램 ‘님과 함께’를 찍으면 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난 오빠들이 좋다” 강조했다. 김영철이 서운해 하자 김구라는 “영철아 너도 재판해서 호적 바꿔”라고 말했고 김영철은 “재판해서 어떻게?”라고 되물었다.



이를 보던 송은이는 “받지마. 저런 멘트는 버리는 거야”라고 코치했다. 이에 김구라는 “역시 토크 매니저다. 김영철과 잘 어울린다”고

강조했다.



송은이 이상형 소식에 네티즌들은 “송은이 이상형, 김국진 나쁘지 않다”,“송은이 이상형, 김국진도 싫지 않은 듯”,“송은이 이상형, ‘님과 함께’찍으면 되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