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원복의 세계 속의 한국] 역사의 포장

자신의 나라와 군대를 “위대한 조국(La Grande Nation)” “위대한 군대(La Grande Armee)”라 불렀던 나폴레옹의 ‘위대한’ 역사를 지닌 프랑스에 1940년 6월부터 44년 8월까지의 나치 지배 시절은 정말 참을 수 없고 기억하기 싫은 치욕일 것이다.



나치 점령하의 프랑스는 나치가 직접 통치하는 지역과 필리프 페탱 원수를 수반으로 하는 나치 괴뢰 비시(Vichy) 정부 지역으로 분할되었는데, 비시 정부는 곧 허울만 남고 프랑스 전체가 나치 통치를 받았다. 그러나 항복 직후 프랑스 의회는 찬성 569, 반대 80, 기권 17표라는 압도적인 지지로 페탱을 국가수반으로 인정했고 그의 비시 괴뢰 정부는 프랑스가 해방될 때까지 유일한 합법정부였다. 44년 8월 26일 드골이 연합군과 함께 100만 시민의 환영 속에 파리에 입성하였지만 불과 4개월 전인 4월 26일 파리를 방문한 페탱은 수십만 인파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이러한 점령시대의 역사는 전후 20년간 철저하게 함구되었다. 대신 드골의 영웅적인 리더십과 레지스탕스들의 용감한 저항투쟁이 프랑스의 해방을 가능케 했다고 기술한다. 그러나 유럽 해방의 첫 단추였던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프랑스군은 단 한 명도 참전하지 못했고 드골은 연합군의 무시와 왕따를 당했다. 이런데도 프랑스의 역사는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위대한 프랑스 국민들의 영웅적인 투쟁을 기록할 뿐 패배와 나치에의 부역, 유대인 박해의 방관 등은 축소하고 생존을 위한 선택이었다고 합리화한다.



 역사는 팩트를 가르쳐야 한다. 하지만 국가의 자존심을 위해, 국가적 사기를 위해 어느 부분은 강조하고 어느 부분은 적당히 얼버무리는 등 역사포장을 하기 마련이다. 이 점에서는 프랑스나 일본이나 전혀 다를 바 없다. 문제는 그 역사포장이 피해자의 것이냐 가해자의 것이냐에 따라 성격이 크게 달라진다는 점이다. 피해자의 기술은 내부문제로 끝나지만, 가해자의 역사는 포장에 따라 당사자 여럿의 문제로 비화하기 때문이다.



가령 동네에서 한 아이가 싸움을 걸어 다른 아이가 많이 맞았다 치자. 맞은 아이가 상처를 감추고 “그래도 나는 용감히 싸웠다”고 말한다면 측은하긴 하지만 그건 그 아이 혼자의 문제로 끝난다. 하지만 때린 아이가 끝까지 때린 적도, 잘못한 것도 없다고 우기면 결국 동네싸움으로 번질 수밖에 없다. 싸움 경험이 많은 독일이 무릎 꿇고 다시는 싸우지 않겠다는데 일본은 끝까지 잘못하지 않았다고 우긴다. 가해자의 역사기술 방식을 무시하니 이제 남은 건 동네싸움뿐이다.



이원복 덕성여대 석좌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