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과 함께 찾아온 야생화, 그 자태에 홀리다

‘야생화를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지난 6일 광덕산에서 카메라에 담은 야생화들. 변산바람꽃·흰괭이눈·현호색·복수초(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상큼한 계절, 봄이 무르익으면서 초목은 푸르름을 입고 들꽃은 자태를 뽐낸다. 꽃 소식이 날아드는 이맘때 몸과 마음이 분주한 사람들이 있다. 야생화를 찾아 나서고 환경보호에도 힘쓰는 ‘야생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하 야사사) 회원들이다.

광덕산에 활짝 핀 다양한 들꽃



이들은 야생화의 아름다움을 눈과 마음에 담기 위해 분주하다. 야생화가 모여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라도 간다. 한 손에 든 DSLR 카메라로 야생화 앞에 조심스레 다가가 수백 번이고 셔터를 누른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 만나야 할 꽃이 많아 바쁘지만 행복하다는 야사사 회원들과 함께 아산 외암마을에 있는 광덕산에 올랐다.



글=조영민 기자 , 사진=프리랜서 진수학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