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벽에 막힌 안철수 'U턴'하나?…새누리 '말바꾸기' 지적

[앵커]

첫 소식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가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기초 선거 정당 공천 폐지와 관련해 오늘(8일) 오전 긴급 기자 회견을 열었습니다.

지금까지 안철수 대표는 기초 선거 무공천을 놓고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압박해왔죠. 대선 때 약속했으니 지키라면서 박 대통령 면담도 추진했는데 어제 청와대가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벽에 가로막힌 상황이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은 공천하는데 새정치민주연합만 공천 안 하면 선거에서 패배할 수 있다는 당내 반발도 터져 나왔고요. 결국, 안철수 대표가 선택한 카드는 이것입니다. 국민과 당원의 뜻을 묻고 나서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


[안철수/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 대통령은 회동을 거부하고, 여당은 말을 뒤집는데, 무엇을 더 기대할 수 있겠습니까. 오늘 당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기초선거 공천 폐지에 대해 국민 여러분과 당원들의 뜻을 묻기로 했습니다.]

[앵커]

국회로 가서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안태훈 기자! (네, 국회입니다.) 기자회견장에 들어가기 전에 안철수-김한길 대표의 눈시울이 붉어져 있었다고 하던데 기자회견 전후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기자]

아무래도 당 대표로서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어젯밤 늦게까지 내부 회의가 이어지기도 했는데요, 무공천 방침을 둘러싼 당내 논란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는 책임감 등 때문에 감정이 북받쳐 오르면서 눈가가 젖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실제 새정치연합의 몇몇 관계자들은 어젯밤 안철수 공동대표가 문재인 의원, 도올 김용옥 교수 등 당 내외 인사들과 깊은 대화를 나누면서 충분한 의견을 들었고, 이 과정에서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결심을 굳힌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나아갈 방향을 굳혔다는 건 무슨 뜻입니까?

[기자]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쭉 고수했었는데, 이것을 당원과 국민 여론조사를 통해 공천 폐지 문제를 다시 묻겠다는 결심을 굳혔다는 얘기입니다.

[앵커]

이번 결정으로 당내 반응이 엇갈릴 것 같습니다. 특히 무공천을 창당 명분으로 내세웠기 때문에 안철수 대표 측근들의 입장에서는 반발도 있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당내 반응은 여전히 엇갈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당 대표가 오랜 고심 끝에 결정한 만큼 큰 이견이 없다면 결과에 따라야 한다는 견해가 지배적인 모습도 있습니다.

실제 오전 11시쯤 긴급 기자회견 직전에 의원 총회가 있었는데, 별다른 이견 없이 5분여 만에 끝났습니다.

이런 점에서도 당내 의견은 하나로 수렴된 것이 아니냐고 유추해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전 당원 투표와 국민 여론조사를 같이 하기로 했습니다. 어떤 포석이 있다고 봐야 합니까?

[기자]

당내에서 무공천 문제와 관련해 '당원들의 의견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고, 실제 며칠 전 우상호 의원도 "정당 공천 폐지와 관련해 전 당원 투표로 당론을 정하자"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뜻을 폭넓게 물어야 한다는 의견도 강하게 제기되면서, 전 당원 투표와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1 대 1 비율로 반영하자는 쪽으로 결론을 모은 것으로 보입니다.

결과적으로 무공천 방침을 끝까지 고수하려 했던 안 대표가 '당원 의사를 묻자'는 문재인 의원 측 주장에 밀린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고 있고, 지금의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출구전략의 하나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앵커]

네, 그렇군요. 안태훈 기자, 고생했습니다. 새누리당 쪽 반응이 궁금해지지 않습니까? 새누리당은 안철수 대표의 '말 바꾸기' 논란에 대해 지적했는데요, 들어보시죠.

[함진규/새누리당 대변인 : 마치 무공천이 새정치의 근본인 것처럼 말해왔고 또 이를 명분으로 합당까지 했던 갈지자 행보에 대한 반성은 없이 이 상황을 초래한 원인이 마치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는 식으로 말씀하신 것은 유감입니다.]

[앵커]

그러면 궁금해지는 게 새정치민주연합은 과연 무공천을 철회하게 될까요? 계속 유지하게 될까요? 전문가들은 향후 정국을 어떻게 판단하고 있을지 들어보시죠.

[안형환/전 국회의원 : 방법이 없는 거죠. 이거 외에는 사실 안철수·김한길 체제하에서 지금 당원들은 아우성이죠. 이 문제가 만약에 선거에서 질 경우 모든 책임을 뒤집어쓰게 되는 거죠. 두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이 기초선거 공천 무공천 문제는 정의 도덕 명분의 문제가 아닙니다. 방법의 문제거든요. 출발점이 잘못됐다는 거죠.]

[이철희/두문정치전략연구소장 : 제가 볼 때 정당공천 배제하는 걸 철회할 수 있는 여건은 이미 아닌 것 같아요. 너무 나갔습니다. 여기서 다시 되돌아가면 게도 잃고 구럭도 잃는다고 그러죠. 명과 실을 다 잃는 것이기 때문에 심하게 말하면 왜 이 시점에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의아스럽고요. 또 설사 유턴을 한다고 하더라도 이런 식으로 유턴하면 안 되고요. 당 지도부에 있는 사람들이 책임지고 예컨대 안철수 대표가 '내가 죽겠다' 그런 방식으로 가면 리더십은 살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여론조사를 했는데 뒤집자 철회하자 이렇게 나왔다면 굉장히 난감한 상황이거든요. 저는 굉장히 안 좋은 선택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전문가 의견은 이렇군요. 가장 중요한 건 우리 국민들의 생각입니다. 직접 거리로 나가서 들어봤습니다.

[신상근/경남 울산시 무거동 : 국민들은 처음에 그분들이 그렇게 발표를 했기 때문에 가급적 그렇게 해주기를 바라는데 자기 밥그릇 지키기밖에 되지 않나…]

[김헌경/경기 부천시 원미동 : 여론이라던가 국민의 생각이 같지 않을 때는 변경할 수도 있다. 상식선에서 이루어졌다.]

[앵커]

어찌 됐든 이번 안철수 대표의 선택이 무공천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이 됩니다.

JTBC 핫클릭

안철수 '무공천' 회군?…"국민과 당원의 뜻 따르겠다"[이슈격파] "안철수 굉장한 현실론자" 앞으로 행보는?안철수 "정당공천, 국민·당원 뜻 따를 것…논란 종지부"안철수, 기초선거 무공천 전면 재검토…철회 고심 중안철수, 무공천 딜레마…철회 시 정치 생명에 치명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