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선희 J에게 작곡가 "무명 작곡가가 쓰레기통에 버린 악보 다시 건졌더니 히트곡"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사진 SBS]




 

‘이선희 J에게 작곡가’.



가수 이선희가 히트곡 ‘J에게’와 관련된 이야기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이선희는 “‘J에게’는 이세건 작곡가가 쓰레기통에 버렸던 노래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는 “무명의 작곡가가 아무도 자신이 만든 노래를 안 부르겠다고 했다며 악보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걸 봤다. 그때 내가 악보를 들고 ‘내가 불러도 되냐’고 했더니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면서 “거기에 ‘J에게’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이 악보를 쓰레기통에 버리는데 왠지 버리면 안될 것 같았다. 그게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3년 뒤 강변가요제에서 ‘J에게’ 이름을 붙여 불렀다. 저작권료 등은 강변가요제에 나가면서부터 이세건 작곡가에게 갔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이선희 J에게 작곡가, 명곡이 빛을 못 볼 뻔 했네”,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쓰레기통에서 건진 히트곡!”, “이선희 J에게 작곡가, 이세건 작곡가는 이선희에게 고마워해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