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허재호 전 회장, 국내 계열사에 93억원 은닉

[앵커]

군 당국이 이렇게 고심하고 있습니다만, 무인항공기가 과연 어느 정도로 위협적인 것이냐에 대해선 여전히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데요. 기회가 되면 이 문제도 나중에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의 숨긴 재산을 검찰과 국세청이 본격적으로 찾고 있습니다. 허 전 회장이 숨겨둔 것으로 의심되는 93억 원을 찾아냈습니다.

백종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국세청은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이 건설계열사 보산물산에 재산을 숨겨둔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이 회사는 허 전 회장 개인에게 93억원의 거액을 빚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회사가 경기도 광주의 시가 220억원대 토지 등을 처분해 현금을 갖게 되면 허 전 회장에게 갚아야 하는 돈입니다.

국세청은 이런 내용을 파악하고 검찰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허 전 회장의 다른 계열사인 HH개발도 계열사인 뮤제오에 3억 원을 빌려주고 있습니다.

허 전 회장 일가가 HH개발 지분을 거의 다 갖고 있어 허 전 회장이 받을 돈 3억원을 가진 셈입니다.

허 전 회장은 이런 식으로 계열사에 '받을 돈'이 상당히 있다고 시인했습니다.

[허재호/전 대주그룹 회장 (지난달말) : 회사에서 어려워져 저에게 (빌려 간) 돈을
못 갚기 때문에 이런 입장이 됐습니다.]

국세청은 보산물산의 보유토지를 다음달 경매해 미납세금 124억 원을 회수하고 나머지 매각대금도 검찰에 통보해 벌금으로 내도록 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사건+] '황제 시리즈'의 중심 허재호, 그는 누구인가[탐사플러스 8회] 허재호 '황제 인맥' 집중 분석국민 앞에 고개 숙인 허재호 "재산 다 팔아 벌금 내겠다""함정 빠진 것 같다" 차 안에 갇힌 허재호 '황당 발언'"죽으면 다 끝난다" 허재호 사실혼 부인 '자살 소동'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