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학생 A양 이열음, 엄마 과거에 맡았던 역할이…헉



















이열음. 중학생 A양.



'중학생 A양' 에서 당찬 연기력을 선보인 이열음 알고보니 배우 윤영주의 딸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오후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이열음은 1985년 K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윤영주의 딸이다.





한 관계자는 "윤영주는 딸인 이열음이 배우를 한다고 했을 때 적극적으로 지원해 줬다"며 "현재 고등학교 3학년인 이열음이 학업과 연기를 병행하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학생 A양'은 항상 전교 1등만 하던 여중생이 새로 온 전학생에게 전교 1등을 빼앗기게 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이날 방송에서 조은서는 새로 온 전학생 이해준(곽동연 분)에게 전교 1등을 빼앗기게 되자 계획적으로 이해준에게 유인해 성추행을 당했다며 궁지에 몰았다.



한편 이열음은 1996년생으로 지난해 JTBC 드라마 '더 이상은 못 참아'를 통해 데뷔했다. MBC 단막 드라마 '드라마 페스티벌-소년, 소녀를 다시 만나다'에도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크러쉬의 '가끔' 뮤직비디오에 얼굴을 비췄다.



윤영주는 1985년 KBS 공채 11기 탤런트로 데뷔한 후 SBS 드라마 '은실이'에서 식모 역할을 맡아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 외에도 '명성황후' '인수대비' '별들의 합창' 등에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이열음, 윤영주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