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연재 4관왕, "훈련량 늘린 보람 있네~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

[사진 IB월드와이드 제공]


‘손연재 4관왕’.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에서 4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7일(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2014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시리즈 리스본 월드컵 종목별 결선에 출전해 볼(17.500)과 곤봉(17.450점) 리본(17.150)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열린 후프 결선에서도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18.050점을 받은 스타니우타(벨라루스)와 17.700점을 받은 마리아 티토바(러시아)의 뒤를 이었다. ‘돈키호테’에 맞춰 프로그램을 소화한 손연재는 개인종합 때와 마찬가지로 큰 실수는 없었지만 잔 실수를 범했다.



손연재는 “개인종합 금메달에 이어서 종목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서 정말 기쁘다. 신체조건이 좋은 유럽선수들과 경쟁하기 위해 난도를 높이고 이를 수행하기 위해 훈련량을 많이 늘렸다”며 “세계대회에서 처음으로 애국가가 울려퍼졌을 때 뭉클하고 행복했다”고 전했다.



러시아로 이동한 손연재는 바로 이탈리아 월드컵에 참가한 후 귀국해 코리안컵과 리듬체조 갈라쇼에 참가할 예정이다.



손연재 4관왕 소식에 네티즌들은 “손연재 4관왕, 시니어 데뷔 5년 만에 드디어”,“손연재 4관왕, 너무 자랑스럽다”,“손연재 4관왕, 축하해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