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척서도 북한 무인기 … 전방 하늘 죄다 뚫렸다

삼척 야산서 발견된 북한제 추정 무인기.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무인기가 지난해 10월에도 동해안 일대를 촬영한 뒤 추락했다고 국방부가 6일 밝혔다. 수도권과 서해 5도에 이어 동해안에도 북한 것으로 보이는 무인기가 침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전방 지역 상공이 북한 무인기에 뚫려 있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수도권·서해 이어 동해안 발견
파주와 비슷 … 군 6개월간 몰라

 국방부는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 청옥산 일대에서 추락한 소형 무인기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무인기를 발견한 지점은 휴전선(MDL)에서 직선거리로 130여㎞ 떨어진 곳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발견된 기체는 파주에서 추락한 무인기와 비슷했다. 동체는 레이더파를 반사하기 위한 가오리 모양(스텔스 형태)의 삼각형이었으며 위장을 위해 하늘색으로 칠했다. 크기도 길이 1.22m, 날개폭 1.93m, 중량 15㎏으로 파주의 무인기(길이 1.43m, 날개폭 1.92m, 중량 15㎏)와 거의 같다. 기체 내부에서는 삼척 일대 해안선을 찍은 사진들이 있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삼척에서 불과 10㎞ 떨어진 동해시에는 해군 1함대가, 40여㎞ 떨어진 울진에는 원자력발전소가 있다”며 “우리의 주요 군 전력과 주요 시설 촬영을 노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 3일 심마니 이모씨(53)의 신고를 받고 추락지점 인근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무인기는 지난해 10월 4일 이씨가 약초를 캐려고 산에 올랐다가 발견했다고 한다. 이씨는 최근 무인기와 관련한 언론보도를 보고 나서 수상하다고 여겨 3일 군에 신고했다. 당시 무인기에 다가간 이씨는 무인기에 들어 있던 카메라에 손을 대 메모리칩을 빼내 재활용했다고 군에 진술했다. 이씨는 군 조사에서 “카메라는 물기에 젖어 쓸 수 없는 상태라고 여기고 폐기처분한 뒤 메모리칩을 빼냈다”고 진술했다.



 기체에 장착됐던 카메라를 이씨가 이미 폐기처분하는 바람에 북한 무인기가 이 지역에 언제 어떻게 침투했는지는 알 기가 어려워졌다.



 파주·백령도에 이어 삼척에서도 민간인이 신고할 때까지 6개월간 군이 북한의 무인기 침투는 물론 추락 사실 을 모르고 있었다는 게 드러나면서 전방 지역의 방공시스템에 구멍이 생긴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