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대통령 "산림녹화 성공했는데 나무 심는 관심 떨어졌다"

[머니투데이 김익태기자 epping@]


[제69회 식목일 맞아 靑에서 '청이품송 후계목(正二品松 後繼木)' 기념 식수]

본문이미지
제69회 식목일을 맞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 수궁터에서 김기춘 비서실장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수석비서관 전원 등 참모진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높이 3미터의 '청이품송 후계목(正二品松 後繼木)'을 기념 식수했다.

천연기념물 103호인 충북 보은 속리산의 정이품송을 충북 산림환경연구소가 지난 2002년 정부인송(貞夫人松·천연기념물 352호·충북 보은 서원리)에 인공 수분시켜 1년 뒤 씨앗을 받아 2004년부터 11년간 키워온 것이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수 후 나무 앞에 놓인 기념 표석을 제막했고, 참모진들은 높이 1미터 짜리 주목(朱木) 30여 그루를 심었다.

본문이미지
이어 수궁터 쉼터에서 김 실장 및 수석들과 환담을 나눈 박 대통령은 "산림이 피폐된 나라에서 이렇게 큰 산이 되기까지는 국민들도 전부 참여를 하는 눈물겨운 노력이 있었다. 하루아침에 된게 아니고…"라며 "산림녹화에 성공한 나라다"라고 말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나라가 피폐해지면 가장 먼저 피해를 보는 것이 산이라는 말이 있다. 거기서 나무도 베고 이런 식으로… 그래서 비행기 위에서 봐도 나무가 울창하고 푸른 나라 치고 그런 (피폐한) 나라는 별로 없지 않나"라며 "이런 노력이 계속돼야 하는데, 지금은 나무 심는 게 관심이 떨어졌다"며 안타까워했다.

본문이미지
취임 첫해인 지난해 식목일에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에서 토종 구상나무를 심고, 4월 8일 청와대 경내에 이팝나무를 심었던 박 대통령은 "지난번에 이팝나무를 좀 많이 심었는데 5월 정도 되면 (꽃이) 하얗게 피어 굉장히 화려하다"며 "벚꽃보다 오래간다. (벚꽃은) 한번 바람만 불면 떨어지는데 이팝나무는 오래가더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