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이 문제 삼은 갤노트3 셀카

보스턴 레드삭스의 데이비드 오티스(왼쪽)가 1일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삼성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 [로이터=뉴스1]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의 정례브리핑.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중동평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이유를 둘러싼 질문과 답변이 오가던 중이었다. 한 기자가 불쑥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에게 물었다.



MLB 오티스, 오바마와 찍은 사진
트위터에 올리자 삼성서 리트윗
"대통령 얼굴 상업적 이용 반대"

 - 정부 차원에서 삼성전자에 셀피(selfie·자기 자신을 찍는 사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는가.



 “ 백악관은 어떤 경우에라도 대통령 얼굴이 상업적인 목적으로 이용되는 걸 반대한다. ”



 - 백악관의 참모가 삼성 측에 그런 뜻을 전했나.



 “참모가 연락했는지 여부는 말하지 않겠다. 내가 지금 그런 뜻을 밝히고 있지 않은가.”



 - 그럼 비밀리에 연락했다는 건가(웃음).



 “그 부분은 조심스럽다. 다만 백악관은 대통령의 이미지가 상업적 용도로 쓰이는 데 분명히 반대한다.”



 백악관 브리핑에서 특정 기업의 이름이 거론된 건 이례적인 일이었다. 발단은 이틀 전 행사였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1일 지난해 미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단을 백악관으로 초대했다. 행사 중 보스턴팀의 스타 선수인 데이비드 오티스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요청해 두 사람이 붙어 활짝 웃는 셀카 사진을 찍었다. 그러곤 이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문제는 삼성전자 측의 다음 행동이었다. 삼성전자는 이 사진을 520만 명에 달하는 회사 트위터 팔로어들에게 “갤럭시 노트 3로 찍은 것”이라고 선전했다.



 미 언론들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일간지 USA투데이는 2일 ‘삼성이 제공한 오바마-오티스의 셀카’라는 제목으로 사진과 함께 이 사실을 보도했다. 보스턴 글로브는 “보스턴 선수단의 백악관 방문을 앞두고 삼성전자 측이 오티스와 함께 백악관 사진을 어떻게 팬들과 공유할지를 미리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 정례브리핑에서 삼성전자의 셀피가 공개적으로 거론된 건 이런 이유에서다. 반면 카니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워싱턴에서 로펌을 운영하는 조너선 밴드 변호사는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백악관의 경고는 미국 수정헌법 1조(표현 자유 등을 규정한 조항)를 침해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