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뵈러 왔다" 청와대 면회실 찾은 안철수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청와대를 찾아 대통령 면담을 신청했다. [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대표가 4일 청와대를 기습적으로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면담을 신청했다. 일반 민원인처럼 청와대 면회실로 가 직접 면회신청서를 작성했다. 방문신청서의 ‘방문 사유’란에는 ‘기초공천 폐지를 비롯한 정국 현안 긴급 논의’, ‘비고’란에는 ‘4월 7일(월)까지 답변 부탁드립니다’라고 적었다.



"공천 폐지 논의" 면회신청서
청와대 "야당 대표가 … " 불쾌

 청와대에 따르면 안 대표는 청와대를 찾기 한 시간여 전에 박준우 정무수석 측에 방문 계획을 통보했다. 당시 박 대통령은 일산에서 대통령직속 문화융성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었다. 그래서 박준우 정무수석이 나와 면회실에서 안 대표를 맞았다. 다음은 새정치연합 측이 밝힌 문답.



 ▶안 대표=“여러 차례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자 하는 뜻을 밝혔는데 아무런 반응이 없어서 왔다.”



 ▶박 수석=“지방선거가 시작된 마당에 정치적인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 ”



 ▶안 대표=“야당 대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통령을 뵙고자 한다. 이대로 지방선거가 치러진다면 대단히 정상적이지 않은 선거가 될 것이다. 박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먼저 말씀하셨으니까 말씀하신 분이 푸는 것이 옳다.”



 ▶박 수석=“ 여야가 합의하면 대통령은 따르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



 ▶안 대표=“ 다음 주 월요일까지 가부라도 말씀을 달라.”



 ▶박 수석=“ 보고드리겠다.”



 안 대표의 청와대 방문은 당내에선 기초선거 무공천 문제를 풀려는 모습을 보이고, 대외적으론 박 대통령이 야당과 소통하지 않는다는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안 대표의 ‘기습 방문’에 불쾌해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 대표가 대통령이 부재중인 청와대를 찾아와 면회실에서 면담신청서를 쓴 건 해방 이후 처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우·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