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주에 '제2 에밀레종' 만든다

타종이 중단된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이 올해 하나 더 만들어진다. [사진 경주시]
경북 경주시가 제2의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인 ‘신라대종’을 만들기로 하고 최근 신라대종 주조위원회를 발족시켰다.



전문가 50명 참여 연내 완성
복제 대신 옛 원형 복원키로

 경주시는 신라대종을 성공적으로 만들기 위해 주조에 앞서 지난달 31일 학계와 전문가 등 50명으로 주조위원회(위원장 최양식)를 구성했다. 성덕대왕신종은 1992년 제야의 종 타종 이후 96년 학술조사와 2002·2003년 개천절 행사를 마지막으로 보존을 위해 타종이 중단됐다. 이에 경주시는 성덕대왕신종의 소리를 재현하기 위해 신라대종을 만들기로 했다. 15억원을 들여 연말까지 신라대종을 주조할 계획이다.



 형식은 복제 아닌 복원이다. 현재 전하는 성덕대왕신종의 모습 그대로가 아닌 원형을 찾아 만든다는 의미다. 경주시 최인석 관광개발담당은 “성덕대왕신종을 본뜨되 금이 간 것이나 비천상의 코가 마모된 것은 원형대로 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 제작은 충북 진천에 있는 원광식(72·중요무형문화재 112호) 주철장이 조달계약 방식으로 조각과 주조를 맡을 예정이다. 또 정밀한 복원을 위해 주조위원으로 위촉된 김석현 강원대 기계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팀이 설계와 음향 공정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주조위원으로 참여한 박영복 전 국립경주박물관장과 나형용 서울대 재료공학부 명예교수, 최응천 동국대 미술사학과 교수 등 범종 권위자들이 종 복원 전반에 걸쳐 조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제작될 종은 청동 재질의 성덕대왕신종과 같은 규모(높이 3.75m, 입지름 2.27m, 두께 11∼25㎝, 무게 18.9t)로 만들어진다.



 경주시는 옛 시청 자리인 역사도시문화관 건립 예정지 170㎡(51평)에 내년 중 종각을 설치하고 신라대종을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는 국보 제29호 성덕대왕신종은 한국 종의 형식을 빠짐없이 갖춘 우리나라 최대의 종이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