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기구에 관심 있다면 정말 좋은 경험"

글로벌 교육 기업인 EF가 유엔 산하기관 UNAOC(The United Nations Alliance of Civilizations)와 공동으로 서머스쿨을 연다. 전세계 젊은이가 한데 모여 국제 이슈를 논의하는 행사다. 지난해에는 전 세계에서 지원자가 10만 명 이상 몰릴 정도로 인기였다. 한국에서는 3000여 명이 지원했는데, 이중 2명이 한국 대표로 선발됐다. 지난해 한국 대표로 참여했던 이문원(28·사진)씨를 만났다.



전 세계서 10만명 지원하는 UNAOC-EF 서머스쿨 다녀온 이문원씨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은.



 “유엔본부에서 부(副)사무총장과 면담한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서머스쿨 기간 진행한 여러 프로그램 중 좋은 평가를 받은 아이디어는 유엔에 전달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모인 청년들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논의한 내용을 실제 반영할 수 있는 통로가 있다는 점이 뜻 깊었다.”



-EF 뉴욕캠퍼스 생활은 어떤가.



 “외국인 룸메이트와 4인실에서 생활했다. 각각 예멘·터키·캄보디아에서 온 친구들이었다. 다른 문화권에서 온 네 명이 생활하다 보니 문화적 차이를 실감할 수 있었다. 예멘에서 온 친구는 방에서 매일 기도를 드리더라.”



-지원자에게 조언을 한다면.



 “UNAOC-EF 서머스쿨은 전세계 젊은이와 교류하는 자리이므로 영어 실력은 기본이다. 또 에세이에는 삶의 목표, 그리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해온 활동을 구체적으로 작성하는 게 중요하다. 비정부기구(NGO)나 국제기구에서 일하고자 하는 학생이라면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은 물론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2014 UNAOC-EF 서머스쿨은 8월 16~23일 미국 뉴욕 테리타운에 있는 EF 뉴욕 캠퍼스에서 열린다. 만 18~35세가 참가 가능하며 웹사이트(www.UNAOCEFSummerSchool.org)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영문 이력서, 그리고 지금까지 성취한 대표적인 업적과 본인의 잠재력에 대해 서술한 영어 에세이를 제출하면 된다. 마감은 4월 22일로, 심사를 거쳐 5월 중 최종 참가자 75명을 발표한다.



김소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