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거일 "암환자에 잘못된 희망 줄까 겁나"

작가 복거일(68·사진)씨의 간암 소식이 알려지면서 암에 대처하는 그의 자세가 화제다. 2년 반 전 간암 진단을 받은 뒤 그는 한 번도 병원을 찾지 않았다고 한다. 치료 대신 작품 활동에 몰두했다. 말기 간암으로 투병하는 주인공을 내세운 자전적 소설 『한가로운 걱정들을 직업적으로 하는 사내의 하루』를 최근 출간했다. <중앙일보 3월 28일자 25면>

그를 29일과 30일 전화로 인터뷰했다.

간암 치료 않고 2년 반 소설 써
"일반 환자는 병원 가는 게 맞아"
의사들 "말기암 자연치유 드물어"
조직검사 안 해 … 오진일 수도



 -암 환자가 치료를 안 받아도 되는 건가.



 “아프면 병원에 가서 의사 지시를 받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이다. 전문 의사에게 진단을 받고 처방을 받아서 치료하는 게 기본이다.”



 - 그런데도 치료를 거부한 이유는.



 “그걸 앎에도 작가라는 직업과 과제의 특수성 때문에 그 과정을 안 밟은 거다. 의사가 내 삶을 컨트롤하게 되면 내 일을 못하지 않는가. 개인적 선택이었다. 장편소설은 기력이 약하면 쓸 수 없다. 치료와 글쓰기가 양립이 안 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선택했다. 대하소설 등 못 쓴 작품들을 쓰고 독자에게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건강상태는 어떤가.



 “생활하는 데 별 지장 없다. (통증은) 가끔 둔중한 느낌이 오는데 견딜 만하다. 하루 평균 5~6시간은 꼬박 글을 쓴다. 안식구가 해 주는 음식은 뭐든 잘 먹는다. 부족하면 몸에서 당기는 거니까 먹고 싶은 대로 먹는다. 술 마시러 오라는 데도 많다. 묘한 게, 싫어하는 배갈 같은 게 당긴다.”



 -간암 진단은 어떻게 받았나.



 “다른 진료를 받으러 갔다가 우연히 발견했다. 영상을 두 번 찍었다. 한 번은 X선이었고, 다른 한 번은 CT(컴퓨터단층촬영)였는지 MRI(자기공명영상촬영)였는지 모르겠다. 전문 의사가 간암이 확실하다고 했다. 그래서 조직 검사까지는 안 했다.”



 - 그래도 치료를 포기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



 “치료를 받기 시작하면 성공하거나 빨리 실패하거나(실패함으로써 생존기간을 단축한다는 의미) 둘 중 하나 아니겠나. 고통이나 비용도 많이 들고.”



 -오진일 가능성은 생각해 본 적 없나.



 “내 눈으로 똑똑히 봤다. 암 덩어리가 보였고, 횡격막까지 전이된 상태였다. 만약 오진이라면 나로서는 행운이다.”



 -간암 몇 기인가.



 “전이가 되면 말기라고 하고 터미널 케이스(terminal case·말기 증세)라고 한다.”



 -자연치유 가능성은 없나.



 “자연치유가 어떻게 되느냐. (암의) 진전이 늦춰지거나 그러는 거겠지….”



 -환자들에게 조언해 준다면.



 “어려운 처지에 놓인 암 환자들이 신비주의 관점에서 자연치유 요법을 따를 경우 내가 나서서 ‘그런 사례는 단연코 아니다’고 말하겠다. 질병은 내 개인적인 일이다. 작품이나 작가는 공적인 영역이다. 작가라는 건 이런 경우 이런 선택을 할 수도 있다고 이해하면 좋겠다. 다른 사람에게 ‘폴스 호프(false hope·잘못된 희망)’를 줄까 걱정된다.”



 이에 대해 허대석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간암은 오진 가능성이 큰 암”이라고 말했다. 그는 “간암은 혈액 검사와 초음파·CT 등 영상자료로 일단 진단하는데, 혈액 검사 수치는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 환자에게서도 높게 나타나고 영상자료에서 간암은 간경화·간경변과 비슷하게 보일 수 있다”며 “조직검사를 해야만 간암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최문석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간암은 임상적으로 진단하기 때문에 조직 검사를 한 뒤 간암이 아닌 것으로 판명 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며 “ 말기 환자가 치료받지 않고 생존하는 극히 예외적인 일도 있다”고 말했다. 허 교수도 “조직 검사 결과까지 간암으로 확진됐는데 나중에 보니 암 덩어리가 사라진 예도 드물지만 있다”고 했다.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간암이 원격전이(암세포가 발생 부위에서 멀리 떨어진 다른 부위에 퍼진 상태)된 단계에서 5년 생존율은 3%였다. 말기 환자가 표적치료제 치료를 받지 않으면 4.2개월, 치료 받으면 6.5개월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박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