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황식 "인간에 대한 신뢰 다시 생각해" … 정몽준 "왜 자꾸 불필요한 잡음 키우나"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의 표심 잡기가 휴일에도 계속됐다. 김황식 후보가 30일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일대를 신연희 강남구청장(왼쪽)과 둘러보고 있다(왼쪽 사진). 같은 날 정몽준 후보가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허재 KCC 감독(가운데)과 길거리 농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새누리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에 불만을 표하며 사흘간 칩거한 뒤 30일 활동을 재개했다.

김 후보 경선 재개했지만 양측 비방전 더 격렬해져



 김 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새누리당의 승리를 위해 경선 참여를 결코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며 “새누리당의 서울시장 탈환이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칩거와 관련해 김 전 총리는 “시민과 당원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은 송구스럽다”면서도 “당과 다른 후보들의 행태에 실망하고 낙담해 어떻게 이해하고 타개할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는 회견 직후 강남 구룡마을을 방문하는 등 다시 경선 활동에 뛰어들었다.



 회견에 앞서 황우여 대표는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전 총리가 본의 아니게 오해와 억측에 휘말린 상황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김 전 총리에게 ‘성의 표시’를 했다. 공천관리위원장인 홍문종 사무총장도 “그간의 과정은 상향식 공천의 취지를 살리려는 것으로, 김 전 총리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음에도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은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김 전 총리가 완주 입장을 밝히면서 일단 파국은 면했다. 그러나 상대 진영을 향한 불신이 커져 한 달 남짓한 경선 기간이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는 미지수다.



 이날도 김 전 총리는 “선발 후보자들의 언행은 경선 참여를 회의케 하고, 인간에 대한 신뢰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정몽준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총리가 왜 이렇게 주변의 잘못된 조언 때문에 (그러는지) 참 안타깝다. 자꾸 불필요한 일로 노이즈(잡음)를 키워가는데, 고위 공직을 지내셨던 분이 정말 더 잘해주시기를 바란다”며 뼈 있는 말로 응수했다. 정 의원 캠프 핵심 관계자는 “김 전 총리가 선거에 처음 나와 정치가 뜻대로 안 된다는 것을 느낀 것”이라며 “정치 신인의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 캠프는 후보들을 대리해 더욱 격렬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



 박심(朴心) 논란→경선 룰 다툼→이혜훈 후보 컷오프 논란에 이어 김 전 총리 캠프는 ‘돈 선거’ 의혹까지 제기했다.



 정 의원이 최대주주인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00억원가량의 광고비를 지출한 걸 문제 삼았다. 현대중공업이 정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우호적인 여론 조성을 목적으로 광고비를 늘린 게 아니냐는 얘기다.



 이에 정 의원 캠프의 이수희 대변인은 “2년 전 총선에서 민주당이 같은 사안을 검찰에 고발했을 때 무혐의 결정을 받았다”며 “민주당의 흑색선전을 김 후보가 재탕하고 있어 참으로 한심하다”고 반박했다.



권호·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