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고기·푸른달걀·양고기 … 유통가,이색 먹거리 경쟁

신세계백화점은 30일 서울 충무로 본점에서 푸른빛을 띠는 달걀 ‘청란(靑卵)’을 출시했다. 청란은 미국 품종 ‘아메라우카나’ 닭이 낳은 계란으로 일반 계란에 비해 껍질이 두꺼워 내부 수분 유출이 덜해 신선도가 좋다. 가격은 10개 9000원. [뉴시스]


대형마트와 유통업계가 먹거리 차별화에 나섰다. 장기 불황에 성장세가 꺾이고 영업이익이 감소하자 양고기나 말고기·청란 등 ‘이색 먹거리’로 돌파구를 찾는 모양새다.

장기 불황 넘으려 매장 차별화



 롯데마트는 31일부터 잠실·서울역 등 전국 105개 지점에서 돼지막창을 판매한다. 대구지역 명물인 막창은 400g 한 팩에 8500원이다. 롯데마트가 대구의 지역업체 ‘달구벌 막창’과 사전 계약을 통해 납품한다. 마트 측은 “수도권 일부 점포에서 테스트 판매를 진행한 후 반응이 좋아 판매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또 다음 달 초부터는 서울역·청량리·안산점에서 냉장 양고기 판매를 시작한다. 마트에서 냉장 양고기를 상시 파는 것은 처음이다.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들이 증가하고 각종 요리 프로그램에서 양고기를 자주 다루면서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1년 미만 호주산 양고기 가운데 ‘앞쪽 갈비(Rack cap on-frenched)’ 부위를 100g 당 4800원에 판매한다. 월령이 1년 미만일 때 냄새가 상대적으로 덜하다는 점을 고려했고, 상품에 조리법 카드를 함께 부착해 처음 접하는 사람도 손쉽게 양고기를 조리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음 달 중순부터는 말고기도 시험 판매를 시작한다. 서귀포 축협과 손잡고 1.2t 가량의 제주산 냉장 말고기를 2주간 판매할 예정이다. 반응이 좋으면 상시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파란색 계란인 ‘청란’을 선보인다. 청란의 껍질은 일반 계란에 비해 두꺼워 수분 유출이 적고 미생물 침투를 막아준다. 신세계백화점 측은 “항생제를 쓰지 않은 안심 먹거리”라고 말했다. 경기도 고양시의 재배자가 동물복지 개념을 도입해 자연방사 형태로 키우고 있는 닭들이 낳은 것이다.



 디큐브백화점은 멜론을 잘라 그릇으로 만든 멜론빙수를 내놓았다. 속을 파낸 멜론에 눈꽃 얼음과 동그란 멜론 토핑을 탑처럼 쌓아올린 이 빙수는 이달 중순부터 3~4시간 만에 한정 물량이 다 팔리는 등 인기다. 디큐브백화점은 1인용 멜론 컵빙수와 수박 빙수도 출시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오향족발, 갤러리아 백화점은 속초 코다리냉면 등을 입점시키기도 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