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졸중, 예방만큼 중요한 재활치료

뇌졸중은 한국인 3대 사망원인 중 하나다. 뇌에 있는 혈관이 갑자기 막히거나 터져서 발생한다. ‘침묵의 저격수’로 불리는 이유다.



[칼럼] 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 장원혁 교수

 뇌졸중은 후유증이 더 무섭다. 치료가 늦으면 뇌 조직 손상이 심해져 일상생활이 엉망이 된다. 실제 뇌졸중 발병 후 3개월 내 장애가 나타나는 비율은 40%에 이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운동능력이다.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운동능력을 담당하는 뇌신경이 망가지면서 팔·다리가 마비된다. 초기에는 근육의 힘이 약해지는 정도다. 시간이 지나면 뻣뻣해지는 강직으로 악화된다. 공간지각 능력이 떨어져 몸을 잘 가누지 못하거나 의사소통이 힘든 언어장애 같은 치명적인 후유증을 남긴다.



 2012년 질병관리본부는 급성 뇌졸중을 앓은 환자를 대상으로 장기간 기능 수준과 삶의 질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거동이 힘든 뇌졸중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삶의 질이 크게 떨어졌다. 뇌졸중 후유증이 심할수록 일상생활이 힘들다. 삶의 질은 악화되고 스트레스는 심했다. 간병비 부담도 컸다. 대인관계도 나빠졌다.



 뇌졸중 후유증 예방을 위해서는 재활치료가 중요하다. 뇌졸중 재활치료는 신체 기능회복을 돕고, 장애를 줄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상생활에서 환자 만족도 역시 높다. 사회 비용도 줄인다.



 재활치료는 가급적 빨리 시작한다. 뇌졸중 초기에 적극적으로 치료·관리해야 뇌졸중 후유증 악화를 막을 수 있다. 뇌졸중이 발병 한 이후에는 온 몸의 근육이 빠르게 경직된다. 원하지 않는데도 팔·다리에 빳빳하게 힘을 주거나 팔을 굽히지 못해 옷을 갈아입는 것이 힘들다. 걸음도 어색하게 걷는다. 특히 뇌졸중 발생 후 시간이 오래 지나면 자극을 가해도 신경세포가 다시 활성화될 가능성이 낮아진다.



 지금까지 운동·약물·전기·수술로 재활치료를 받았다. 최근에는 보툴리눔 독소를 활용해 뇌졸중 후유증을 관리한다. 말초신경과 근육 사이에 있는 신경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이 만들어지는 것을 억제한다. 근육이 과도하게 경직하는 것을 완화하는데 효과적이다. 약물·수술보다 간편하고 통증이 적다. 또 특정 근육에 극소량만을 사용해 안전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뇌졸중 환자 치료에는 부담이 컸다. 요즘에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메디톡신 등 국산 제품이 시판되면서 치료비 부담을 줄였다. 뇌졸중 이후에 빠른 일상 생활 복귀를 위해서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우선적으로 뇌졸중이 발병하지 않도록 평소에 꾸준히 건강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뇌졸중 발병 이후에도 재활치료에 꾸준히 관심을 가지는 것이 제2의 삶을 위한 지름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 장원혁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