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 흑점 폭발, 30일 새벽 발생해 20여 분 만에 종료…피해는?





‘태양 흑점 폭발’.



태양 흑점이 폭발했다. 30일 새벽 발생한 흑점 폭발은 20여 분 만에 종료됐다.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은 30일 새벽 2시 48분에 3단계 태양 흑점 폭발 현상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흑점 폭발 규모는 3단계로 알려졌다. 흑점 폭발 규모는 국제 기준에 따라 1단계부터 최고 단계인 5단계까지 분류된다.



이번에 발생한 태양 흑점 폭발은 새벽 2시 48분 3단계 규모를 보이다가 새벽 3시 8분에 상황이 종료됐다.



태양 흑점 폭발은 태양면 오른쪽 부근(N10W20)에 위치한 흑점군 2017에서 발생했다.



우리나라는 태양 흑점 폭발 당시 밤 시간대로 태양 반대편에 위치해 단파통신 장애 등의 태양X선에 의한 직접적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태양 흑점 폭발 당시 발생한 태양 고에너지입자의 지구 유입량이 증가하고 있어 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는 추가 위성자료가 수집되는 대로 이를 분석하여 관계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태양 흑점 폭발 소식에 네티즌들은 “태양 흑점 폭발, 3단계면 강한 폭발 아닌가”,“태양 흑점 폭발, 통신장애는 없었나 보네”,“태양 흑점 폭발, 새벽에 발생했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