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통이든 퓨전이든 맛의 스트라이크존 찾아라

2012년 10월 24일자 뉴욕타임스는 맨해튼의 일식당 ‘브러시 스트로크’를 “아름다운 구성의 맛있는 예술”이라 극찬했다. 미국인 프렌치 셰프 데이비드 불리와 세계 3대 요리학교로 꼽히는 쓰지조(?調) 그룹 쓰지 요시키(?芳樹·50·사진) 교장이 합작한 레스토랑이다. ‘요리학교의 도쿄대’로 불리는 쓰지조는 전 세계에 14개의 분교를 갖고 있는 일식세계화의 첨병이다. 일본 정부가 ‘소프트파워 위원회’에 일식 대표로 위촉했던 쓰지 교장은 궁중요리부터 닭발까지 한식도 다양하게 체험했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식 세계화 선포 이후 5년은 한 나라의 맛을 전파하기엔 너무 짧다. 한식 세계화에 대한 합의된 정의가 먼저”라고 했다.



일식 세계화 첨병 쓰지조 그룹 쓰지 요시키 교장

-합의된 정의가 가능하긴 한가.

“어렵지만 답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필사적으로 해야 한다. 한국인이라고 한식을 다 아는가. 아니다. 한식이라는 정체성, 한식만의 역사·스토리를 찾는 작업이 우선이다. 미식은 습득되는 문화다. 음식을 미식으로 승화시키려면 학습이 필요하다. 영화·애니메이션과 달리 음식은 이게 왜 맛있는지를 경험하는 과정이 필수라는 뜻이다. 스시가 미국에서 ‘야만스러움’에서 ‘고급스러움’으로 탈바꿈한 과정처럼.”



-전통 고수와 현대화 중 뭐가 먼저인가.

“인간은 누구나 맛을 즐긴다. 전통이건 현대화건 간에 보편적 ‘맛의 스트라이크 존’을 찾는 게 우선이다.”



-어떻게 찾나.

“전략을 세워 융합하되 전통을 중심으로 진화하라. 일식은 1970년대 일본인이 출장지에서 ‘고향의 맛’을 찾으며 퍼지기 시작했다. 그러다 현지인 셰프들이 자국 재료로 일식을 응용한 요리를 만들면서 일식이 미식으로 진화하기 시작했다. 일례로 파스칼 바르보라는 유명 셰프는 다시(육수)를 내 자기만의 프렌치 요리를 만든다. 일식과 프렌치의 융합으로 양측 모두 시너지 효과를 봤다. 전 세계에 300만 개가 넘는 일식당이 존재할 수 있는 힘이다.”



-정부 역할은.

“미식 문화의 플레이어는 여럿이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정책 틀을 짜고 다른 이들을 끼워 맞추면 안 된다. 정부 역할은 적재적소의 지원이다.”



-지난달 펴낸 『우리가 모르는 일식의 세계』가 베스트셀러가 됐다.

“일본인이 일식에 대해 관심이 많다는 증거로, 감사한 일이다. 이 순간에도 일식은 진화 중이다. 스시를 잘 모르는 미국인 셰프가 캘리포니아롤을 고안해 인기를 얻으며 스시의 뿌리에 대한 관심이 생겨났고, 이 흐름을 타고 전통 스시에 대한 인기도 높아졌다. 곧이어 일본 간장 브랜드, 스시를 담는 그릇과 젓가락까지 일식 문화 전체는 ‘쿨’해졌다.”



-브러시 스트로크 운영에서 배운 점은.

“원칙과 유연성 간의 균형이다. 스시 이외의 일식을 선보이기 위해 가이세키(懷石·제철 식재료를 색·모양 구색을 갖춰 내는 정식 코스)를 냈다. 네 번째 코스엔 구운 생선을 내는 게 가이세키의 원칙인데 미국인 손님들이 비리다며 안 좋아하는 거다. 궁리를 거듭하다 식재료의 차이를 깨달았다. 가이세키가 유래한 교토는 내륙 지방이라 생선의 물기가 어느 정도 빠진 채 조리된다. 물기가 더 많은 미국의 생선을 교토 조리법으로 했으니 비린내가 제거되지 않았던 거다. 레시피에 변화를 줬더니 이젠 인기 메뉴다. 맛에서도 혁신은 끝이 없다.”



전수진 기자



오피니언리더의 일요신문 중앙SUNDAY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패드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탭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앱스토어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마켓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