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가 아시아에 관심 보인 지금이 한국 참여 적기”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러시아의 관심이 유럽에서 아시아로 급격히 옮겨지고 있다. 지금이 한국이 러시아와 가스 파이프라인 논의를 재개할 적기다.”

한국 온 러시아 첼랴빈스크주 가다로프 부지사

 한·러 의원 친선협회 러시아 측 대표를 지낸 야로슬란 가다로프(37·사진) 러시아 첼랴빈스크주 부지사는 29일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몇 년간 러시아는 한국과의 협력에 솔직히 무관심했지만 이젠 한국을 그 어떤 지역보다 중시하는 상황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광재 전 강원지사 주도로 양국 전·현직 의원과 학자·기업인들이 만든 ‘한·러 미래 포럼’ 초청으로 방한한 그는 연방 상원의원을 지낸 뒤 광물자원이 풍부한 중공업 지대인 첼랴빈스크주 부지사로 재직 중이다. 의원 시절 한·러 의원 친선협회를 이끌면서 양국 간 가스 사업이 꼭 성사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한다.

 가다로프 부지사는 “올 들어 유럽연합(EU)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사태를 이유로 러시아산 가스 수입을 줄이려 하고 있다”며 “러시아로선 한국 등 아시아 시장에 가스공급을 늘려 위험을 분산시켜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에서 최악으로 전락한 한·러 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도 파이프라인은 꼭 이어져야 한다. 러시아 정부와 기업은 이 사업을 아주 진지하게 검토 중”이라고 했다.

 그는 “파이프라인 경유국의 횡포로 어려움을 겪던 러시아의 경험에 비춰 한·러 간에 파이프라인이 바로 연결되는 옵션이 최선이지만 동해에 부설하기엔 비용이 너무 커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차선책으로 북한이나 중국을 거치는 방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중국을 경유해 들여오는 방법에 대해선 “한국이 중국에 음양으로 종속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중국이 돌연 수송료를 올릴 우려도 배제할 수 없다. 이런 리스크들에 대응책을 마련하고 사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 “북한을 경유하는 방법 역시 리스크는 동일하다”면서도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남북한과 러시아 간 3국 협력이 강화되는 효과를 생각하면 해볼 만한 가치는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유럽이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응해 개시한 러시아 제재에 한국이 동참할 경우 양국 간 가스 사업은 어려워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엔 굳은 얼굴로 “한국이 이중잣대를 적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의 본질은 크림 반도 주민들이 우크라이나 정부 탄압에 반발해 자발적으로 러시아와 합친 것”이라고 했다.

 또 “한국이 서방의 부당한 제재에 동참한다면 굉장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오히려 한국은 러시아의 관심이 아시아에 돌아온 상황을 활용해 에너지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실익을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