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앙SUNDAY-아산정책연구원 공동기획] 조선시대 사역원선 외국어 안 쓰다 적발되면 곤장 세례

조선 시대 일본어 회화책 『개수첩해신어』와 몽골어 회화책 『몽어노골대』(오른쪽)의 한 페이지. 출처『사역원 역학서 책판연구』, 고려대 출판부
서울 세종문화회관 뒤편,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 후문 우측 30m 지점 화단에 있는 사역원 표석. 조선시대 외국어의 통역과 번역을 맡았던 기관이다. 552칸 큰 건물 안에 대청ㆍ상사당상청ㆍ한학전함청 등 30여 개 청이 있었다. 조용철 기자
1400년 어느 날. 지금의 서울 종로구 도렴동 자리에 있던 사역원. 숨이 멎는 듯한 비명이 들려온다. 몽골어 생도 김수현(가명)이 곤장을 맞으며 토하는 신음이다. 중국어·여진어·일어·몽골어 역원의 얼굴에 핏기가 사라진다. “셋이요….” 곤장 소리에 이어지는 비명. 그는 다섯 대를 맞고 곤죽이 됐다.(『조선왕조실록』을 토대로 재구성)

한국문화 대탐사 ⑪ 외국어 교육

 김수현은 ‘원내에선 전공어만 쓴다’는 규칙을 어겨 맞았다. 세종 24년 2월 사역원 도제조 신개가 “본원(사역원) 안에선 우리말을 금하고 중국말만 쓰며… 몽골어·왜어·여진어도 이 예에 의해 시행토록 하옵소서”라고 청해 만들어진 규칙이다. 위반하면 살벌한 벌이 기다린다.

 “재범은 차지(次知, 하인을 옥에 가둠) 1명, 삼범은 차지 2명, 사범은 3명을 가두고, 오범 이상은 형조에서 논죄하며…생도는 그때마다 매를 때리도록 하소서….”

 말 잘못하면 곤장 맞고, 5범 이상이면 감옥에 보내는 으스스한 방침은 6개월 뒤 재확인됐다. 제도의 정신은 수백 년 이어졌고 오늘날엔 영어 교육기관에도 활용된다. 민족사관고등학교가 예다. 학생은 국어·국사 외의 수업과 일상에서 영어를 써야 한다. 위반 학생은 학생 법정에 선다. 판결은 벌점, 외출 금지다. 그래도 사역원보다 한결 부드럽다. 민족사관고등학교 학생부장은 “전엔 강하게 규제했지만 인권을 고려해 이렇게 바꿨다”고 말했다.

 한반도의 왕조들은 외국어 교육을 중시했다. 신라는 일어를 관장하는 ‘왜전(倭典)’을 뒀다. 고려는 통문관에서 한어(漢語)를 가르치다 1276년 충렬왕 때 ‘사역원’으로 바꿨다. 조선은 사역원에서 한어·몽골어·왜어·여진어(뒤에 청어) 4개 언어를 주로 교육했다. 그런 세부 사항은 세종 때 완성됐다.

 세종은 관리들의 외국어 수준이 성에 차지 않았다. 신개가 아뢨다. “중국말에 통하는 자가 드물며… 어전에서 통역할 사람을 얻기 어렵습니다…. 10년이나 익혀도 사신으로 중국에 두어 달 다녀온 사람만큼도 못합니다….” 그렇다고 여긴 세종은 유학을 장려했다.

 “…언어는 털끝만 한 차이로 만사가 그릇될 수 있다. 그러기에 요동 향학에 입학을 청하게 했는데 미흡하다. 북경은 가까우니 국자감 입학을 청하는 게 어떠할까….”(세종 15년·1433년)

 외국어 능통자를 판서급(2품·장관급)으로 등용하며 우대했다. 세종 때 김청, 세조 때 이흥덕·김유례, 성종 때 장유성·황중 등이었다. 그러자 사헌부 대사헌과 사간원 대사간들이 상소했다. “공로도 없는데 갑자기 2품을 주시니… 관작을 외람되게 제수한 것이 오늘날과 같이 심한 때는 없었습니다….”

 왕들은 솔선수범했다. 중국어·몽골어를 다 잘했다고 알려진 세종은 세자(후에 문종)에게도 중국어를 배우게 했다. 아들 세조도 ‘수준급 중국어 실력’을 사신 면대 자리에서 보여줬다.

 ▶세조=“강계의 길이 험하고 멀어 급히 가지 못할 것 같습니다. 청컨대 대인을 따라온 군사에게 바로 요동으로 돌아간다는 뜻을 달려가서 유시하게 하는 것이 어떠하겠습니까?”
 ▶통역=“대인이 강계로 돌아가면 마땅히 강 위의 군사들에게 달려가 유시해야 합니다.”
 ▶사신=“귀국 군사가 이미 강을 건넜다면 우리도 제때에 가지 못하는데 의주의 군사가 어떻게 제때에 이를 수 있겠습니까?”
 ▶세조=“통사가 잘못 전하였습니다.”
 세조의 중국어는 역관 잘못을 즉시 잡아낼 만큼 수준이 높았다. 성종도 능통했다.
 ▶신하=“전하께서 중국어를 하는데 복잡한 정무에 지장이 있을까 두렵습니다.”
 ▶성종=“지장 없다. 내가 중국어를 직접 말하려는 게 아니라 통사들이 착오가 많아 보려는 것뿐이다.”

 왕의 관심에 힘입어 사역원 체제는 정비됐다. 흥미 있는 부분은 ‘몽골어’다. 몽골이 기운 지 오랜 정조 때도 여전히 가르쳤다. 정조실록엔 “그들의 병마가 가장 거세므로 앞날을 헤아릴 수 없으니 어찌 소홀히 여길 수 있겠는가”라고 나온다. 매의 눈으로 정세를 살피는 지혜다. 왕들이 외국어 학습 강조에 부응해 교재도 발달했다.

 A=孙舍 混堂裏洗澡去来(손가야, 목욕 가자.)
 B=我是新来的庄家 不理会的 多少汤钱(촌놈이라 목욕료가 얼마인지 모르겠다.)
 A=我說與你 湯錢五箇錢 撓背兩箇錢 梳頭五箇錢 剃頭兩箇錢 修脚五箇錢 全做時只使得十九箇錢(목욕료 5전이고, 등 미는 데 2전, 머리 빗기는 데 5전, 깎는 데 2전, 발톱 다듬는 데 5전, 모두 합해서 19전이다.)
 B=我管着湯錢去來(돈은 내가 준비할게.)
 (목욕탕에 들어갔다.)
 A=衣裳 帽子 靴子 都放在這柜裏頭 分付這管混堂的看着 到裏間湯池裏洗了一會兒 第二間裏睡一觉 又入去洗一洗 却出客位裏歇一會兒 梳刮頭修了脚(옷·모자·신발은 이 상자에 넣어 맡겨라. 탕에 들어가 한 번 씻고, 한숨 자고 씻은 다음 휴게실에서 쉬고, 머리를 빗기고, 발톱을 다듬어라.)

 오늘날 사우나 모습과 흡사한 이 장면. 조선의 인기 회화교본인 『박통사』에 나오는 대화다. 한·중국어 대화 중 한글 부분인데 오늘날 써도 손색없다. 그보다 앞선 교본도 있다.

 A:대가 종나리래(大哥, 從那裏來) (어이구 형씨, 어디서 오시는지요?)
 B:아종고려왕경래(我從高麗王京來). (고려 왕경(개성)에서 왔습니다.)
 A:여금나리거(如今那裏去) (그럼 어디로 가시는지요?)
 B:아왕북경거(我往北京去) (베이징으로 갑니다.)

『박통사』 『노걸대』
 고려 때 실용 중국어 회화서 『노걸대(老乞大)』의 첫 페이지 대화 장면이다. 제목은 ‘니하오 중국인’쯤 된다. 고려 상인이 베이징까지 가는 길에 겪은 일을 중국인과의 대화 형식으로 풀었다. 몽골어·왜어 판도 나온 『박통사』 『노걸대』는 실용 회화 부문 역대 베스트셀러였다. ‘유명 어학 강사’도 있다. 최세진이다. 세종 때 『박통사』를 한글로 주석한 그는 성종 때 사역원 중국어 담당자로 선발됐다. 『사성통해』를 편찬하고 『노걸대』 『박통사』를 언해했으며 『노박집람』 『훈몽자회』『이문집람』을 편찬했다.

 역관 체제만큼 주목할 부분은 조선의 이중언어 환경이다. 양반 계층은 중국어와 관련, ‘준(準)이중 언어 능력자’였다.

 1480년 성종 11년. 왕과 대신들이 ‘조선의 자유부인’ 어을우동(於乙宇同) 문제를 논의했다.

 영의정=“어을우동의 죄는 비록 주살해야 하지만 인주(人主·왕)는 살리기를 좋아하는 것으로 덕을 삼아야 합니다.”
 도승지=“다른 음탕한 자와 비할 수 없습니다…. 마땅히 극형에 처해야 합니다.”
 예조참판·한성부좌윤=“인주는 정률을 써야지 비율(比律)하여 죽여선 안 됩니다.”
 왕=“…(길게 말하며) 어을우동이 음행을 자행한 것이 이와 같은데 중전(重典)에 처하지 않고서 어찌하겠는가?”
 (왕이 중벌한다는 결론을 내리기까지 회의는 길게 이어진다.)

 그 열기가 실록에 이렇게 전한다.
 受常參視事。 同副承旨李拱, 將義禁府三覆於乙宇同罪案, 啓曰: “於乙宇同, 前爲泰江守仝妻時, 奸守山守驥等罪, 比《大明律》背夫在逃, 因而改嫁, 絞不待時。” 上問左右, 領議政鄭昌孫對曰 (…중략…)季昌卽曰: “刑罰, 世輕世重。 於乙宇同, 淫亂如此, 宜置重典。” 上曰: “然。”

 왕과 신하의 격론, 고민이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그것도 한자로 적은 것이다. ‘동시 통역사’를 뛰어넘는 ‘동시 통역·필기사’의 비상한 전문 능력이다. 조선 512년, 사관은 임금 옆에서 대소사를 한자로 동시 통역·필기했다. 현대 동시 통역사가 그만큼 할 수 있을까. 인구의 5~10%로 추정되는 양반이 전문가 풀(pool)이었다. 양반은 우리말로 문·사·철을 생각하고 말했지만 글은 한문으로 썼다. 엉터리가 아니라 중국인도 놀랄 수준의 한문이다. 그들의 두뇌는 바이링구얼이었다.

 그러나 잠재력은 충분히 활용되지 못했다. 세종은 사역원에 문신·생원·진사도 기용하며 진급시키고 사신에 동행하는 특혜를 줬지만 효과를 못 봤다. 진급이라 여기지도 않고 베이징도 멀다며 마다했다. 그런 닫힌 마음은 이중 언어능력을 사장시켰다. 영어를 중심으로 한 서양 언어 교육은 1882년 미국과의 통상조약이 체결된 이듬해 동문학(同文學) 설립으로 시작됐다.

 윌리엄 오버홀트는 1992년 『중국의 부상(The Rise of China)』으로 통찰력을 보여준 저자다.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장이 전하는 그의 말이 예사롭지 않다.

 “오버홀트는 한·미 동맹이 미·일 동맹보다 중요해진다고 했다. 18년 홍콩·싱가포르 생활 경험이 근거다. 현지 부임 때 한국인은 가족과 와서 아이들에겐 영어를 가르치고 영어권 대학에 보낸다. 일본인은 혼자 부임한다. 시스템에서 빠지면 재진입이 어렵다는 게 이유였다. 양국은 세계화 정도의 차이가 난다.”

 조선은 주변 정세에 대처하려는 전략적 사고의 일환으로 외국어 교육 체계를 만들었고 왕이 솔선수범했다. 그중 회화 중시, 현지 유학, 언어생활관 같은 지혜는 요즘까지 이어진다. 우리는 조상이 물려준 큰 지혜를 활용하는 데만 머무를 것인가. 아니 그것보다 그 지혜를 제대로 활용은 하고 있는가.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