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채동욱 만나 사법처리 가능성 전달

채동욱(55·사진)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혼외자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에 불만을 표시하며 “검찰이 설혹 나를 형사처벌한다고 하더라도 내가 혼외자식을 뒀다는 것을 인정할 수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29일 전해졌다. 채 전 총장은 최근 현직 검찰 간부인 후배와 만나 이같이 밝힌 것으로 복수의 소식통이 전했다.



채 “처벌해도 혼외자 인정 못해” … 청와대 ‘뒷조사’ 의혹 수사는 난항

검찰을 비롯한 복수의 법조계 인사들에 따르면 검찰의 한 관계자는 채 전 총장을 만나 “계좌추적이 계속되고 이에 대한 언론보도가 이어질 경우 수사팀의 입장에선 사법처리 수순을 밟을 수도 있다”며 “문제의 핵심은 혼외자의 실재 여부인 만큼 깨끗하게 혼외자를 인정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물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그동안 채 전 총장의 내연녀로 알려진 임모(55)씨와 채 전 총장의 고교 동창인 이모(56) 전 삼성 계열사 임원의 관련 계좌에 대한 자금추적을 통해 이들 사이에 4억여원의 돈 거래가 있었던 점을 밝혀냈다.



서울과 경기도의 인척 집에 머물고 있던 채 전 총장은 당시 만남에서 “전직 검찰총장이 돈 문제로 사법처리되는 것은 검찰을 위해서도 좋지 않으니 수사를 마무리할 수 있는 명분을 찾아보자”는 검찰 관계자의 말에 “나는 혼외자식을 둔 적이 없다. 나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는 수사팀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의 입장은 김진태 총장에게 보고됐으며 그 뒤 검찰 내부에선 채 전 총장에 대한 형사처벌이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지난해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과 관련해 뒷조사를 한 의심을 받고 있는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들은 검찰의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6월 하순 채 전 총장의 내연녀를 둘러싼 말들이 계속 나와 비리 첩보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관련 자료를 챙겨봤으며, 불법행위를 하지 않은 상황에서 검찰에 나갈 경우 확대해석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라고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박재현 중앙 선데이 기자



오피니언리더의 일요신문 중앙SUNDAY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패드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탭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앱스토어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마켓 바로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