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서울시장 "사후세계 있다면 지옥 가서 변화시킬 것"

‘원순씨! 도대체 정체가 뭐예요?’



 누구나 서울시장 박원순을 알지만 많은 시민은 2011년 ‘안철수-박원순’ 단일화로 시장에 당선된 ‘인간 박원순’에 대해 궁금해한다. 자신을 ‘원순씨!’라고 불러 달라 하고, 또 정말 그래도 될 것 같은 소탈한 이미지는 역대 서울시장의 이미지와 다른 깊은 인상을 남겼다.



 서울시장 2년5개월. 그를 가까이에서 지켜본 시청 관계자는 “부드러운 이미지와 달리 고집과 소신이 강한데, 또 남의 의견을 듣고 말이 된다 싶으면 굉장히 빠르게 받아들인다”고 평한다. 여러 물질과 잘 섞이는 물, 향과 맛이 뚜렷한 독주 같은 면을 동시에 가지고 그때그때 잘 활용한다는 얘기다. 박원순 시장의 인상 궤적은 다이내믹하다. 서울대 재학 중 시위로 제적→단국대 입학→검사→변호사→참여연대→미국 유학→아름다운 재단→희망제작소를 거쳐 서울시장이란 또 다른 인생을 살고 있다.



 정작 박 시장 본인은 “아무거나 안 가리고 잘 먹고, 살면서 허무함을 느낀 적도 거의 없고, 특별히 부러운 사람도 없다”고 자신을 소개한다. “나쁜 일도 다 공부가 됐고, 꼭 만나야 할 사람이라면 하루 종일 기다릴 수 있다”니 지독한 긍정론자다. 자신의 외모에 대해서도 “세상 사는 데 큰 불편함은 없지 않나요?”라며 웃고 만다.



 그러나 일할 때는 치밀하다. 스스로 “제가 ‘꼼꼼 원순’이다. 은근히 승부욕도 있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힘들어 한다”고 말한다. 메모하고 스크랩하는 게 버릇이다. 그는 “1000만 시민의 다양한 요구를 조정하고 해결하려면 경청하고 소통하는 게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며 서울시장의 제1 덕목으로 소통을 꼽았다. 무엇보다 “사후세계가 있다면 착한 사람만 모인 천국보다 지옥에 가서 지옥을 변화시키겠다”는 말이 정치인 박원순을 잘 드러낸다. 그는 더 나은 사회는 ‘한 방’이 아닌 노력으로 이뤄진다고 믿는다. “로또를 살 일이 없으니 1등에 당첨될 일도 없다”고 잘라 말한다. 박 시장은 “시장이 된 뒤 어려운 정책을 많은 협의와 조정을 거쳐 결실을 이룰 때 가장 큰 기쁨을 느꼈다”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 추운 겨울을 이기고 피어난 들꽃”이라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전문] 박원순의 시시콜콜 100문 100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