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서울 경선, 정몽준·김황식·이혜훈 3파전 확정

삐걱대던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이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경선 후보로 정몽준 의원과 김황식 전 총리, 이혜훈 최고위원을 확정했다. 김재원 공천위 부위원장은 “정 의원과 김 전 총리 2명을 대상으로 경선을 하자는 일부 의견이 있었지만, 3명의 후보로 경선하는 것이 당의 안정과 경선 후보 경쟁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2파전이냐, 3파전이냐를 놓고 정 의원과 김 전 총리 측이 정면 충돌하면서 당이 분란의 소지를 없애는 쪽을 선택한 것이다. 김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두 사람 사이에 확실하게 디베이트(논쟁)해 후보를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와 박근혜 후보가 디베이트를 하는 게 바람직했는데, 이정희 후보가 어떤 모양새를 보여줬느냐”고 말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정 의원 측은 박근혜계가 김 전 총리를 지원하기 위한 의도가 있다며 반발했다. 정 의원은 “당이 자꾸 자살골을 만들려하는데, 이런 사태를 일으킨 사람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주류 측 지도부를 겨냥했다. 이 최고위원도 김 전 총리가 자신을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에 빗댄 것에 대해 “당원들이 치를 떠는 이 대표에 비유하다니 인간적 비애와 서글픔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3파전 결정의 여진은 곧바로 나타났다. 김 전 총리 측 이성헌 전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가 분명한 해명과 구체적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내부 회의는 “경선을 포기하자”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격앙된 분위기였다고 한다.



 한편 대구시장 예비후보엔 서상기·조원진 의원, 권영진 전 의원,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 등 4명으로 압축됐다. 주성영 전 의원은 탈락했다. ▶충남지사 예비후보엔 이명수·홍문표 의원, 정진석 전 국회 사무총장 ▶강원지사 예비후보엔 이광준 전 춘천시장, 정창수 전 국토해양부 제1차관,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이 올랐다.



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