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무공천 뒤집으면 쓰레기 돼"

명분과 실리 사이의 고민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창당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기초단체장 무공천 문제로 야권에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신당 '기초선거 무공천' 갈등
문재인·박지원, 우려 표명에
“불리해도 약속 지켜야” 비판



 대구시장에 출마하는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은 25일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뒤집으면 국민들에게 쓰레기 취급을 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다. 김 전 의원은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합당하는 명분이 기초선거에 공천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며 “이제 와서 불리해졌다고 국민과의 첫 약속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리면 어떻게 국민들에게 미래를 약속하겠느냐”고 했다.



 민주당 안에선 시장·군수·구청장 등 기초단체장이 ‘기호 2번’ 간판을 달고 뛸 수 없게 되면서 무공천에 이의를 제기하는 당 중진들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문재인 의원이 전날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해 논란이 더 커졌다. 박지원 의원은 25일 “무공천을 강행하면 선거에서 패배하고 지역 조직도 와해될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고, 기초선거에 나설 당사자인 민주당 소속 이해식 서울 강동구청장은 “당장 국민 앞에 옹색하더라도 선거 승리를 위해선 기초선거 공천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초단체장 무공천이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 선거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정동영 상임고문은 언론 인터뷰에서 “무공천 결정으로 서울시 현역 구청장 20명이 대부분 낙선하고 그 여파로 서울시장까지 놓치게 되면, 안철수 의원 역시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야권 인사론 사지(死地)로 뛰어든 김 전 의원이 ‘명분’을 강조하며 당 중진들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지금 약속을 뒤바꾼다는 것은 정치집단이 아니라 사기꾼 집단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선 사회자가 박지원 의원, 정동영 고문 등 중진들의 발언을 거론하자 “중진들이라는 게 그동안 너무 편한 지역에서 편한 정치만 해와서 그렇다”고 비판했다. “그분들은 그동안 자기 실력으로 성공한 게 아니라 겨우 기호 2번 프리미엄으로 지금까지 해 왔다는 거 아니냐. 그게 달콤한 유혹이고 기득권이라 그걸 안 놓자고 하는 거다. 국민을 믿어야지 왜 현재 드러나는 선거공학에 따라 잔계산만 하느냐”고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총선 때 3선을 한 경기도 군포 지역구를 버리고 ‘지역주의 타파’를 명분으로 고향인 대구 수성갑으로 지역구를 옮겼다. 새누리당 이한구 의원에게 패해 낙선했지만 당시 40.4%라는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고, 이번에 야권 안팎의 출마 권유를 받아들여 대구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신당 지도부도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바꿀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새 정치는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하는 데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의원은 “이 정도로 어려운데도 묵묵히 뚜벅뚜벅 약속을 지키면서 걸어가는 모습을 보이면 국민이 평가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안철수 회동=어수선한 상황에서 문 의원과 안 의원이 이날 저녁 배석자 없이 서울 모처에서 1시간 이상 만났다. 안 의원이 직접 전화를 걸어 장소를 잡았으나 주변에 알리지 않았다. 문 의원 측근인 윤호중 의원은 “안 의원이 ‘같은 당에서 뵙게 됐다’고 해 만났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 측근들은 “기초공천 얘기가 자연스럽게 나올 순 있지만 당을 함께 하게 됐으니 인사하는 자리였을 것”이라고 했다.



박성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