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준 "김, 정치를 몰라" 김황식 "시민, 행정가 원해"

정몽준(앞줄 오른쪽 둘째)·김황식(앞줄 왼쪽 둘째)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용산 아이컨벤션 웨딩홀에서 열린 재경 호남 향우회·여성회 주관 ‘서울 호남 어르신 경로잔치’에 참석해 어르신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뉴스1]


25일 정오 서울 용산의 한 행사장에서 재경광주전남향우회가 주최한 경로위안잔치가 열렸다.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경쟁 중인 정몽준 의원과 김황식 전 총리, 이혜훈 최고위원이 총출동했다. 행사 개막에 앞서 이런 대화가 오갔다.

여당 서울시장 후보 신경전



 ▶김 전 총리=“아니, 우리 정몽준 후보님께서 광주전남향우회를 찾아오시니 얼마나 기분이 좋은지 모르겠다.”



 ▶정 의원=“제가 명예 목포시민이고요, 명예 전라북도 도민입니다.”



 애초 김 전 총리의 공식 일정엔 이날 행사 참여가 예정돼 있지 않았다. 행사 소식을 뒤늦게 접한 후 부리나케 달려온 거다. 그러나 행사장에선 전남 장성 출신인 김 전 총리가 주최 측의 역할을 했다. 그는 축사에서도 “오늘 이 자리에 정 후보님, 이혜훈 예비후보님이 함께해주셔서 대단히 고맙다”고 했다. 정 의원도 지지 않았다. 그는 “제가 이사장 하고 있는 아산재단에서 제일 먼저 지방에 병원을 지은 곳이 전남 보성이고, 제가 시민이고 도민이란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과 김 전 총리의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다. 주제를 바꿔가며 주거나 받거니 설전이 오간다. 먼저, 출신 지역을 놓고 한차례 맞붙었다. 김 전 총리가 “호남 출신으로 새누리당의 외연을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하자, 정 의원은 “망국병인 지역감정을 이용하겠다는 것은 새 정치라고 볼 수 없다”고 공격했다.



 최근엔 행정가 대 정치인이 테마였다. 김 전 총리가 “정치가형 시장이냐, 행정가형 시장이냐 할 때 시민들은 단연코 행정가를 원한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에 대해 김 전 총리의 캠프 개소식에 참석해 “애벌레를 거쳐야 나비가 되는 것처럼 스테이츠맨(statesman·정치인)이 되기 위해선 팔러티션(politician)이 먼저 돼야 한다”고 했다.



 두 사람은 나이를 놓고도 “연세가 있으신데 너무 무리하지 마시라”(정 의원), “불과 3살 차이. 나이 계산을 잘못한 거 아닌가 모르겠다”(김 전 총리)고 신경전을 벌였다. 또 여론조사 결과를 둘러싸고는 “정 후보와 인지도에서 차이가 난다. 능력을 알리면 인지도와 지지도도 올라갈 것”(김 전 총리)이란 주장과 “의욕이 있는 건 좋은데 정치를 모른다. 인지도는 많은 노력의 결과”(정 의원)라는 발언이 부닥쳤다.



권호·김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