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수신료 현실화 광고는 축소해야"

이경재(사진) 방송통신위원장이 25일 퇴임했다. 이 위원장은 이임사를 통해 “방송은 공적 책무에 충실해야 하고 무엇보다 KBS가 본래 임무로 돌아와야 한다”며 “시청률 경쟁과 광고주의 영향에서 벗어나기 위해 수신료 중심의 재원 구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KBS는 자본의 힘에서 자유로워야 한다는 것이다.



이경재 방통위원장 이임사

 공영방송의 ‘제 역할 찾기’는 이 위원장의 신념이다. 이날도 “33년간 묶여 있던 KBS 수신료 조정안이 방통위를 거쳐 국회에 접수됐다”며 “좋은 결과를 보지 못하고 떠나 아쉬움이 크지만 국회의 현명한 결론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수신료 현실화의 또 다른 목적은 전체 방송 시장의 향상이라고 했다. 그는 “한류를 주도했던 방송이 추동력을 잃고 있다”며 “KBS의 광고 축소는 아쉬운 대로 기사회생의 동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광고를 케이블 등 중소 방송사로 분산시켜 다양한 사업자가 고품질의 콘텐트를 생산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 위원장은 또 “아직도 방송을 볼모로 잡으려는 진영논리가 방송·언론의 자유에 큰 걸림돌로 작용한다”며 “방송은 장악해서도 안 되고 장악할 수도 없다. 방송은 어느 진영으로부터도 자유로워야 한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이기주 인터넷진흥원장을 청와대 몫 방통위원으로 추천했다. 그러나 야당 몫의 고삼석 방통위원 내정자에 대해 결격 판정을 내린 데 대해 민주당이 반발, 최성준 방통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31일) 거부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