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에선 규제개혁 화두로 정국 주도 밖에선 ‘대박론’ 앞세워 통일 외교

불가사의한 일이 벌어졌다. 공영 방송뿐 아니라 민영 지상파와 종합편성·보도전문 채널은 물론 포털 사이트까지 대통령 행사를 장장 7시간이나 생중계했다. 게다가 시청률도 동시간대 평균을 웃돌았다. 언론 자유가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광경이다.

[뉴스분석] 집권 2년차, 두 토끼 잡으려는 박 대통령

뒤집어 보면 그만큼 규제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뜨겁다는 뜻도 된다. 2007년 ‘줄푸세(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 질서는 바로 세우고)’에서 2012년 경제민주화로 향하던 ‘근혜노믹스’의 궤도는 다시 한번 조정된 셈이다.

규제와의 전쟁을 선포한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릴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참석과 독일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한다. 취임 이후 7번째이자 지난 1월 인도·스위스 국빈방문에 이은 올해 두 번째 순방이다. 박 대통령은 24~25일 열릴 핵안보정상회의에서 53개국 정상 가운데 가장 많은 네 차례의 발언 기회를 갖는다.

이어 25~28일 나흘간 독일을 국빈방문한다. 독일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장소다. 먼 이국 땅에 일하러 간 광부와 간호사를 만나 눈물을 머금었던 대통령.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 후 탄생한 신생국 중 유일하게 산업화와 민주화를 함께 이뤄낸 국가의 대통령으로 다시 독일을 찾은 그의 딸. 극적인 오버랩이다.

박 대통령은 독일 방문 중 드레스덴을 찾는다. 옛 동독의 쇠락한 공업도시에서 통일 후 급성장한 드레스덴은 통일 독일의 ‘대박’을 상징하는 곳이다. 오는 28일 그가 밝힐 ‘드레스덴 독트린’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이로써 안으론 규제개혁을 통한 경제 혁신, 밖으론 ‘통일 대박’이 2년 차 박근혜 정부 국정운영의 양대 축으로 자리 잡았다.

규제개혁은 단순한 행정 개혁이 아니다. 숭실대 경제학과 조성봉 교수는 “규제개혁은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라는 큰 그림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미국 수정주의 역사학자의 대부인 차머스 존슨이 정립한 ‘발전국가론(development state theory)’의 대표국가다. 발전국가론은 1982년 존슨이 『통산성과 일본의 기적』이란 책에서 처음 제기했다. 일본의 경제 발전은 신고전파가 주장하듯 미국식 자유시장경제의 산물이 아니라 통산성과 대장성으로 대표되는 일본의 효율적인 관료조직에 의해 주도됐다는 논리다.

‘경제개발 5개년 계획’으로 상징되는 박정희 시대의 한국 관료집단도 발전국가론의 대표 사례로 꼽힌다. 정부가 계획하고 자원도 나눠주며 심판 노릇까지 경제 개발의 전 과정을 주도했다. ‘한강의 기적’을 일궈내는 데도 효율적이고 유능한 관료집단의 역할이 컸다.

그러나 부작용도 만만찮았다. ‘정부는 수퍼맨’ ‘관(官)은 치(治)하는 존재’라는 인식이 관료집단 내부는 물론이고 국민의 뇌리에 뿌리 깊게 박혔다. 정부는 ‘모든 걸 알아야 하고, 언제나 모든 문제의 해답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뒤틀린 고정관념이 규제를 양산하는 화수분이 됐다.

동의대 경제학과 임동순 교수는 “1990년대 이후 한국 경제는 더 이상 정부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크고 복잡해졌다”고 했다. 경제는 정부가 주도하던 국가 자본주의에서 시장 자본주의로 이미 패러다임 시프트가 일어났다는 얘기다. 그런데도 정부는 여전히 과거 국가 자본주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다 보니 시대에 뒤떨어진 규제로 경제의 질적 도약을 가로막는 장애물로 전락한 것이다.

▶ 5p 계속, 관계기사 4~5p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