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종 여객기 잔해 추정 물체 중국 위성, 남인도양서 발견

중국 인공위성 가오펀 1호가 18일 남인도양에서 포착한 실종 항공기 잔해 추정 물체. [뉴시스]
중국의 인공위성이 지난 8일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MH370편)의 잔해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를 해상에서 포착했다. 히샤무딘 후세인 말레이시아 교통부 장관 대행은 22일 “중국의 위성이 남인도양에서 가로 22.5m, 세로 13m의 물체를 발견했다. 중국 정부가 이 물체에 대한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가로 22.5m, 세로 13m … 호주 위성 발견 지점과 120km

이어 중국 신화통신은 “호주 인공위성이 항공기 잔해 추정 물체를 발견했던 곳에서 약 120㎞ 떨어진 곳에서 중국 위성이 대형 물체를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그러나 촬영한 시점은 지난 18일이었고, 지금까지의 수색에서 해당 물체를 찾아내진 못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CNN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총 7대의 항공기로 남인도양에서 실종 여객기 추적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영국 BBC는 총 26개국의 항공기와 선박이 남중국해와 인도양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22일 인도양에 열대성 저기압 예보가 내려져 실종기 수색 작업에 난항이 예상된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 호주 정부는 호주에서 서쪽으로 약 2500㎞ 떨어진 인도양에 대형 물체 두 개가 떠 있는 것을 위성 사진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으나, 이후 정찰기를 동원한 수색에서 이 물체들의 실체를 확인하지는 못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21일 “(위성에 포착된 물체가) 배에서 떨어진 컨테이너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2주일 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해 중국 베이징으로 가던 중 사라진 MH370편의 승객·승무원 239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말레이시아 항공당국은 기장 또는 부기장이 위치 추적 장치를 끄고 항로를 이탈해 비행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