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좋은 비즈니스 환경 만들려면 ‘더 좋은 규제’ 관점에서 접근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한국 경제가 지속적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투자에 대한 장애를 제거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다. 불필요한 규제와 부담을 없애는 일은 영국에서도 매우 절실하게 다뤄지고 있다.

규제개혁, 영국은 어떻게 …

영국에서 규제개혁은 ‘더 좋은 규제 집행부(Better Regulation Executive)’라는 정부기구가 주도하고 있다. 무차별적으로 규제를 없애는 것이 아니라 규제문화를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근로자, 소비자, 기업을 보호하는 필수적 규제도 있다는 것을 뜻한다.

영국의 규제정책은 성장을 방해하는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거나 단순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우리는 규제의 공정성과 효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새 규제의 수를 통제하고 있다. 신규 규제 사례별로 효과성을 검토하고, 이행 방법의 개선을 위한 평가를 거치도록 한다. 종업원 10명 미만의 소규모 사업이 관련되는 규제는 3년의 유예기간을 둔다. 동시에 규제가 아닌 방법으로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대안이 있는지를 살펴본다.

박근혜 정부와 마찬가지로 영국 정부는 신규 규제의 수를 제한하고 싶어한다. 우리는 2010년 가을 ‘원 인-원 아웃제’를 도입했다. 그리고 지난해 1월부터는 ‘원 인-투 아웃제’로 바꿨다. 이 제도는 각 정부 부처들이 새로운 규제를 도입하려 할 때 손실 총비용을 산정하고, 그 비용의 두 배에 해당하는 규제를 없앨 것을 의무화한다. ‘원 인-투 아웃제’는 영국에서 한 해 2조1000억원에 해당하는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다. 이는 지금까지 나온 나쁜 규제를 없애는 방법 중 가장 뛰어난 것이라 믿는다.

그렇다면 ‘원 인-투 아웃제’에서 우리는 무엇을 배웠을까. 첫째는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전 분야에 걸쳐 일관되게 적용해야 하고, 가급적 예외는 없어야 한다. 둘째는 산업계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 비즈니스 리더들에게 규제정책의 변화는 이득이 된다는 확신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영국에선 새 규제를 도입할 때 영향평가를 해야 한다. 규제정책위원회(RPC)라는 독립기구가 엄정하게 평가해 대중에게 공개한다. 셋째는 ‘원 인-투 아웃제’와 같은 제도는 더 좋은 규제에 대한 종합적인 접근으로 이뤄질 때 최적으로 작동한다는 점이다. ‘원 인-투 아웃제’를 보완하는 방법으로 ‘레드 테이프 챌린지(영국에서 ‘레드 테이프’는 규제의 별칭이다. 정부의 중요 문서에 붉은색 리본이 묶여 있는 데서 유래했다)’라는 제도가 있다. 사업자나 일반인에게 정부 부처를 상대로 한 기존 규제에 대한 문제 제기를 독려하는 것이다. 이 제도를 통해 영국 보건부는 문제가 제기된 총 555개의 규제 중 128개를 없앴다.

영국과 한국은 투자와 교역의 걸림돌을 줄이는 일이 미래의 성장을 이끈다는 것을 공통적으로 인식하고 있다. ‘더 좋은 규제’ 정책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출발점이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