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일즈’ 이어 ‘신뢰’ … 박 대통령, 외교 방향 전환

1964년 12월 독일(당시 서독)을 방문한 박정희 전 대통령이 베를린 장벽을 둘러보고 있다. [중앙포토]
▶1면에서 계속

21세기에도 여전히 발전국가 단계에 머물러 있는 한 경제 혁신과 도약은 기대하기 어렵다. ‘창조경제’도 구두선에 그칠 수밖에 없다. 이화여대 행정학과 조택 교수는 “관료집단을 그대로 두고선 규제를 없애봐야 정권만 바뀌면 되살아난다”고 말했다. 더욱이 관료집단은 국회의원을 통한 입법이라는 ‘우회 상장’ 통로까지 두고 있다. 특히 야당을 등에 업은 관료집단의 ‘청부’ 규제는 대통령도 함부로 손대기 어렵다. 규제개혁이 행정 개혁을 넘어 정부 역할에 대한 패러다임 시프트로 이어져야 하는 이유다.

이를 위해선 대통령부터 발전국가론의 환상에서 깨어나는 수밖에 없다. 정부가 앞장서던 시대는 끝났다. ‘시장이 이끄는 시대에 정부의 역할이란 무엇인가’라는 각도로 보면 규제개혁의 표적은 더욱 또렷해진다. 불필요한 규제를 남발하는 부처가 어디인지도 드러난다. 이를 도려내야 규제의 뿌리가 뽑힌다.

다만 정부 조직 개혁은 쉽지 않다. 외환위기 직후 국제통화기금(IMF)의 관리를 받던 김대중 정부 시절에도 용두사미(龍頭蛇尾)로 끝났다. 관료조직의 저항을 누를 수 있는 힘은 국민 여론밖에 없다. 숙명여대 행정학과 최신융 교수는 “대통령의 끝장토론이 장관을 야단치는 행사로 끝난다면 규제개혁의 모멘텀을 곧 잃을 것”이라며 “토론회장에서 제기된 문제는 끝까지 추적해 성과를 보여줘야 다음 단계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핵안보정상회의 기간 중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25일)을,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각각 한다. 박 대통령은 한·미·일 회담 의제를 북핵 문제 등으로 국한하고, 한·일 정상회담이나 과거사 문제는 다루지 않는다.

정부 소식통은 “그동안 박 대통령의 6차례 해외 순방이 투자유치를 촉진하는 ‘세일즈 외교’에 방점을 뒀다면 이번 순방은 신뢰를 바탕으로 안보와 통일 환경을 증진하는 ‘신뢰 외교’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독일 방문은 박 대통령의 ‘통일 대박론’이 국제사회에서 본격 거론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동독 출신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남북통일을 위한 협력 확대에 합의할 계획이다.

드레스덴 공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은 뒤엔 구체적인 통일 구상을 밝히는 연설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28일 파독 광부·간호사 출신 동포들을 접견한 뒤 29일 귀국한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