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다리까지 부들부들 떨 정도로 위험하고 아찔" 왜?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사진 = SBS]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2003년 SBS 한 가요프로그램에서 일어났던 베이비복스의 방송사고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는 ‘아이돌의 품격’ 특집으로 원조 걸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김이지와 간미연이 출연했다.



이날 김이지는 “2003년 SBS 음악방송에서 회전판이 너무 세게 돌아가서 멤버들이 다 넘어진 적이 있다”며 베이비복스가 ‘나 어떡해’로 활동할 당시 방송사고를 언급했다.



김이지는 “윤은혜의 첫 파트 가사가 ‘이대로 끝났으면 좋겠어’였는데 정말 그 마음이었다. 윤은혜도 놀랐는지 다리를 부들부들 떨더라”고 당시 상황을 실감나게 전했다.



간미연도 “리허설 때는 괜찮았는데 생방송 때 무대장치가 빨리 돌아갔다”며 아찔했던 방송사고를 떠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