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르샤 서준영 "둘이 19금 베드신까지?" 대단한 연기에~

나르샤 서준영 [사진 = KBS]


 

‘나르샤 서준영’.



나르샤와 서준영이 ‘사랑과 전쟁’에서 만났다.



21일 방송된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2’에서는 직장상사 나르샤(현진)와 연하 신입사원 서준영(우영)의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나르샤 서준영은 팀원들과 함께 사내 회식에 참석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직장 동료들은 하나둘씩 떠났고 마지막엔 나르샤와 서준영만 남았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눈을 뜬 나르샤는 경악하고 말았다. 나르샤는 옷을 벗은 채 침대에 서준영과 나란히 누워있었던 것이다.



그는 서준영에게 “아무리 본능에 충실해도 그렇지 술에 취한 여자를 건드리냐”고 화를 냈다. 이에 서준영은 “정말 기억이 안 나느냐. 어제 팀장님이 다 토하는 바람이 옷을 벗어서 빨았던 거다”고 억울해했다.



‘사랑과 전쟁’ 나르샤와 서준영의 모습에 네티즌은 “나르샤 서준영, 베드신까지…대박”, “나르샤 서준영, 잘 어울려요”, “나르샤 서준영, 사랑과 전쟁 연기, 괜찮았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