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님과 함께’ 박원숙, "밥상 테러리스트로 전락하나?" 폭소

요리 테러리스트 박원숙이 새로운 차원의 ‘남해스타일 해물 밥상’에 도전한다.



JTBC ‘재혼 미리보기’ 님과 함께를 통해 임현식과 부부가 돼, 남해에 위치한 그녀의 실제 집에서 재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박원숙. 그간 차려내는 음식마다 임현식에게서 쓴 소리를 들어온 박원숙이 다시 한 번 마음을 다잡고 남편을 위한 밥상 차리기에 나섰다.



본인은 아침 식사를 하지 않는 라이프 스타일의 소유자임에도 불구하고, 삼시 세끼 밥을 챙겨먹는 ‘삼식이’ 남편 임현식을 위해 늘 정성껏 요리를 했던 박원숙. 그러나 남해에서 처음으로 만들었던 ‘고등어조림’은 산업폐기물 취급을 받았고, 송추 임현식 집에서 끓여냈던 ‘김치찌개’는 만두소와 물김치 등 독특한 재료와 어우러지지 못한 채 묘한 맛을 내며 음식이 아닌 ‘목숨 연명의 수단’으로 전락한 바 있다.



이에 박원숙이 ‘요리 테러리스트’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밥상 차리기에 재도전했다. 그녀는 꼭두새벽부터 남해의 항구에서 갓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구입하고, 집 앞마당에서 직접 쑥을 캐는 등 재료 마련에서부터 상당한 공을 들였다.



그러나 요리 완성 후, 메인 메뉴인 도다리 쑥국을 맛본 임현식이 의아스럽단 표정으로 “어떻게 이런 맛을 내지?”라며 탄성을 내뱉는 한편, 지나치게 솔직한 평가를 내려 박원숙을 분노케 했다는 후문이다.



임현식을 깜짝 놀라게 한 ‘박원숙표 남해스타일 자연 밥상’은 과연 어땠을지, 각각의 재료가 살아 숨쉬는 신개념 요리의 정체는 24일 월요일 밤 11시, JTBC ‘재혼 미리보기’ 님과 함께를 통해 전격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