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시경 루머 "처음으로 펑펑 울었다" 어떤 사연이었길래

성시경 루머 [사진 = JTBC]




 

‘성시경 루머’.



‘마녀사냥’ 성시경이 루머로 인해 윤종신에게 오해를 샀던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너의 곡소리가 들려’에서는 전 여자 친구가 퍼뜨린 소문 때문에 힘들어하는 남자의 사연이 소개된 가운데 성시경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처음 기획사를 옮길 때 욕을 엄청나게 먹었다”며 “속사정은 아무도 몰랐고 온갖 악의적인 소문이 돌아 모두 날 싫어했다. 진실이 밝혀질 거로 생각하고 내버려뒀다”고 회상했다.



성시경은 “그런데 소문을 듣고 윤종신 형이 ‘앞으로 너랑 일하고 싶지 않다’라고 하더라”면서 “속상해서 처음으로 울었다. 윤종신 형과는 나중에 오해를 풀었다. 내 사람이라고 믿는 사람까지 나를 의심하면 힘들 것 같다”며 공감했다.



성시경 루머를 들은 네티즌은 “성시경 루머, 눈물까지 흘렸네”, “성시경 루머, 많이 힘들었구나”, “성시경 루머, 어떤 루머였길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