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처키의 조상 인형 "두팔과 두다리로 기어가는 아기…섬뜩"

처키의 조상 인형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처키의 조상 인형’.



‘처키의 조상 인형’ 사진이 공개됐다.



처키는 1988년 영화 ‘사탄의 인형’에 등장했던 무서운 인형으로 익히 알려져있다. 100년이 훌쩍 넘은 옛 아기 장난감이 처키의 조상인형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장난감은 바로 두 팔과 두 다리로 기어가는 아기 모양을 표현한 인형이다. 태엽 장치와 톱니바퀴를 이용해 기어가는 움직임을 선보일 수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국립미국역사박물관의 홈페이지에 등장한 이 인형은 ‘자연스럽게 기어가는 아기인형’으로 전해졌다. 박물관 설명에 따르면 이 인형은 1871년 특허를 받은 인형이며 조지 펨버튼 클라크라는 사람이 그해 8월 특허를 획득했다.



‘처키의 조상 인형’을 접한 네티즌들은 “처키의 조상 인형, 처키랑 똑같이 생겼다”, “처키의 조상 인형, 태엽을 감으면 정말 기어가나?”, “처키의 조상 인형, 처키보다 더 무서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