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특1급 호텔 식당 8곳 식재료·위생 불량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17일 전국 25개 특1급 호텔의 식당 177 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8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4곳 ▶위생적 취급 기준 위반 3곳 ▶무신고 식재료 사용 1곳이다.



 그랜드하얏트서울호텔 뷔페식당은 조리실 벽면에 곰팡이가 발견됐다. 서울 조선호텔 일식당 스시조는 프라이팬에 기름때가 끼어 있는 등 조리 기구 청소 상태가 나빴다. 강원도 원주시 호텔인터불고 중식당 동보성은 조리실 환풍구에 찌든 때가 끼어 있는 게 적발됐다.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의 뷔페식당 오랑제리는 식품제조가공업 등록을 하지 않은 사람이 만든 음식을 납품받은 게 문제가 됐다.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 한식당 봉래헌은 유통기한이 지난 월계수잎·백후추 등 식재료가 발견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