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멸종위기종 삵 다섯 마리, 시화호 습지 방사



서울동물원에서 2012년 태어난 멸종위기2급 삵 5마리(암컷 3마리, 수컷 2마리)가 21일 경기도 안산 시화호 상류 갈대습지공원에 방사됐다. 삵 방사는 처음이며 동물원 태생을 야생으로 되돌려 보내는 것 역시 첫 시도다. 동물원 측은 삵을 보전하고 뱀·쥐 등이 과다번식하고 있는 시화호 습지의 생태계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라고 방사 이유를 밝혔다. 삵에게는 위치추적기가 부착됐다. 이를 통해 삵의 활동 및 이동경로, 야생 적응력 등 생태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